무리한 주민소환 추진으로 혈세만 낭비한 김영환주민소환운동본부, 보수단체 핑계대며 탈출구 찾기 '급급'

김영환 충북지사 주민소환 무산될 듯··· 4개월 간 주민 여론 분열만 조장

가 -가 +

한종수 기자
기사입력 2023-12-05 [10:17]

보은군 민간사회단체연합회(회장 정광수)는 지난 8월 23일 보은군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영환 충북도지사 주민소환에 반대 한다”고 밝혔다. ©충북넷

 

김영환 충북지사의 주민소환이 사실상 물거품 될 것으로 보인다.

 

끝내 주민소환이 무산으로 결론 날 경우 무리한 주민소환을 추진하면서 도민 여론 분열은 물론 혈세 26억4400만원을 낭비하는 결과를 초래한 김영환주민소환운동본부는 이에 대한 상응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여론이다.

 

김영환주민소환운동본부에 따르면 지난 8월 시작된 김영환 지사에 대한 주민소환 청구인이 5일 현재 12만명을 넘어섰다.

 

하지만 서명 마감인 오는 12일까지 일주일 정도밖에 남지 않아 투표 요건을 채우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주민소환은 서명 절차가 시작된 지난 8월부터 120일간 충북 유권자의 10%인 13만5438명의 서명을 받아야 투표를 발의할 수 있다.

 

일주일 가량 남은 시간에 최소 1만6000여명의 서명이 더 필요한 상태다.

 

설령 서명을 다 받았다 치더라도 무효 처리되는 서명 등을 감안하면 가까스로 숫자를 채워서는 발의를 할 수 없다.

 

특히 도내 4개 시군에서 유권자의 10% 이상을 받아야 하는데 운동본부가 받은 서명 대부분은 청주시에서 받은 것이어서 이 요건을 충족하기가 만만치 않다.

 

상황이 녹록지 않자 주민소환운동본부는 "보수단체들의 조직적인 방해 때문에 서명받는 게 쉽지 않다"며 주민소환 무산에 따른 탈출구 찾기에 급급했다.

 

서명 절차 개시 당시 국민의힘과 보수단체들, 도민 등이 주민소환에 반대하고 나섰고, 김 지사 역시 주민소환에 명분이 없다며 공개적으로 부당함을 주장했다.

 

더욱이 주민소환운동본부를 주도하고 있는 모 인사는 정치권 입문을 노리는 특정 정당 소속이어서 다분히 정치적 행보라는 지적을 받았다.

 

하여튼 4개월 간 주민 여론 분열을 조장하고, 도정 추진의 원동력에 찬물을 끼얹진 주민소환이 무산될 경우 그 당사자가 바로 주민소환 감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