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오송역 명칭 변경, 논란 대상인가... 일부 오송 주민, 역 명칭 변경 반대

청주시, 오는 31일 2차 주민설명회 개최 예정
시민 "교통 거점으로 위상 강화 위해 소모적 논쟁 중단돼야"

가 -가 +

한종수 기자
기사입력 2024-01-30 [16:40]

▲ KTX오송역 전경 

 

 

KTX오송역 명칭 변경을 추진하고 있는 청주시가 일부 지역주민의 반대 의견에 부딪힌 가운데 이를 바라보는 대다수 시민들은 "오송역 명칭 변경을 놓고 지역에서 소모적 논쟁이 지속된다면 KTX세종역 신설을 저지하기 위한 특단의 방법을 강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묻고 있다.

 

오송역 명칭 변경을 추진하고 있는 시는 명칭 변경 추진에 앞서 주민 의견수렴과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당시 청주시민 1003명과 전국 철도이용객 1000명 등 2003명을 대상으로 한 명칭 변경 여론조사 결과 시민 78.1%와 철도이용객 63.7%가 오송역 개명에 찬성했다.

 

이를 토대로 오송역 명칭 변경 지명위원회는 개명안을 의결했고, 시의회도 명칭 변경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후 시는 철도 이용객의 혼선 방지 등을 내세워 지난해 1월 국가철도공단에 오송역 개명 신청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국가철도공단은 일부 주민들의 반대가 이어지자 "오송역 역명 변경을 반대하는 주민들과 협의하라"는 취지로 보완을 요구했다.

 

이에 시는 지난 27일 주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송복지센터에서 '오송역 개명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열어 역명 변경 추진 배경 등을 상세히 설명했지만 반대의 목소리는 여전했다.

 

오송역 개명 반대 모임은 "지역 브랜드 가치 향상은 오송역 명칭 변경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라며 "역명 변경보다 정주 여건 및 오송역 시설 개선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KTX오송역 명칭 변경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사이에도 인근 세종시는 꾸준히 늘고 있는 인구와 국회 세종의사당 및 대통령2집무실 설치 등의 이유를 들어 KTX세종역 설치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

 

세종시는 국방부, 외교부, 통일부, 법무부, 여성가족부 등 5개 중앙부처만 서울에 있고 그 외 모든 정부 부처가 세종시로 이전한 점, 세종의사당과 대통령집무실 설치도 확정된 점 등의 이유를 들어 이용객 증가에 예상된다며 세종역 신설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하루 이용객 3만3000여명, 월 이용객은 100만여명, 1년 이용객은 1114만3000여명인  KTX오송역의 혼잡을 피하기 위해서는 세종역을 신설해 분산시킬 필요가 있다는 타당성까지 내세우고 있다.

 

따라서 KTX세종역 신설 추진에 따른 오송역 위상 위축 등을 미연에 방지하려면 지역민의 단합된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하루빨리 명칭 변경을 마무리하고 KTX세종역 신설 논리를 저지해야 주민들이 원하는 정주 여건 조성 및 시설 개선 등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충남 서산~청주공항으로 이어지는 중부권 동서 횡단 철도사업과 동탄~천안~청주공항 구간 복선 철도 사업의 수혜를 받는 교통 거점으로의 위상 강화를 위해서라도 소모적 논쟁은 중단돼야 한다.

 

 

▲ 이범석 청주시장     ©충북넷

 

이범석(사진) 시장은 지난 29일 월간업무회의에서 "지난 27일 오송역 명칭 변경 추진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열어 많은 의견을 들었다"며 "역명 변경 반대 이유 중 하나인 오송 정주여건 개선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시장은 또 "세종역 신설은 경제.기술적으로 타당성을 갖춰야 하지만 이미 정부 차원에서 두 가지 모두 타당성이 없는 것으로 결론 지었다"며 "오송역에서 세종시 중심까지 이동하는 문제는 충청권 광역철도 CTX 설치로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오는 31일 오송읍 복지회관에서 2차 주민설명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