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정원 확대 환영... 충북 민관정 "의료 취약지 충북에 의대 정원 우선 배정해야"

가 -가 +

은원지 기자
기사입력 2024-02-06 [16:49]

▲ 충북대병원 전경  

 

 

 

전국 의과대학 정원을 2000명 확대하겠다는 정부 발표가 나온 6일 충북 민·관·정은 일제히 환영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열린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에서 올해 3058명인 의대 정원을 2025학년도에는 5058명으로 2000명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지역별·대학별 구체적인 증원 규모는 발표되지 않았지만, 정부는 지방 국립대를 지역 의료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어서 지역사회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충북도는 정부 발표 이후 입장문을 통해 "지역의료 불균형 해소와 필수 의료체계 확립을 위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발표를 적극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충북은 2022년 기준 치료 가능 사망자 수 전국 1위, 입원환자 중증도 보정 사망비 전국 1위, 인구 1000명당 의사 수 전국 14위 등 전국 최하위 수준"이라며 "의대 정원 확대를 통해 문제 해결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는 기존 89명인 도내 의대 정원을 221명 이상 증원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한 바 있다. 

 

충북대(49명→101명 이상), 카이스트 과학기술의학전문대학원 신설(50명), 치과대학 신설(70명) 등이다.

 

민간 단체 역시 정부의 의대 증원 발표를 크게 반겼다.

 

충북지역 공공인프라 확충을 위한 민관정 공동위원회는 "충북도민들은 정부가 지역의료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고자 의대 정원을 증원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공동위는 "충북은 인구 규모가 비슷한 타 지자체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의대 정원으로 인해 의료취약지로 전락한 상황"이라며 "이 같은 상황을 고려해 추후 충북지역에 의대 정원을 최우선으로 배정해 221명 이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