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충북문화관 '자연,바람,달빛 콘서트' 막 오른다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날에 다양한 공연 펼쳐져

가 -가 +

정준규 기자
기사입력 2018-02-23 [16:41]

noname01.jpg

[충북넷=정준규 기자]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경식)이 도민의 생활 속 문화 참여 확산을 위해 특별한 공연을 준비했다.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맞춰 2월부터 11월까지 총 10회에 걸쳐 ‘자연․바람․달빛 콘서트’를 개최한다. 전 공연 모두 충북문화관에서 진행된다.

첫 공연으로 28일(수) 저녁 7시 북카페에서 새해를 여는 마당놀이 한마당이 진행된다.

이번 공연은 국립극장의 명품공연에서 해학과 재치로 일어난 마당놀이 스타 서정금이 풀어놓는 소리뎐으로 판소리 5바탕<춘향전, 심청전, 흥부가, 수궁가, 적벽가>중 유머스럽고 해학적인 대목만을 골라 마당극을 벌인다.

또 문화가 있는 날에는 도민 누구나 다양한 공연과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밤 9시까지 문화관을 연장 운영한다. 충북문재단은 "퇴근 후 가족이  참여하면 더욱 소중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