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전국상업경진대회 전국 최상위

대상 1명, 금상 6명 등 단체상 포함 73명 수상

가 -가 +

이정은 기자
기사입력 2019-09-24 [14:06]

▲전국상업경진대회. /충북도교육청 제공     © 충북넷

 

충북도교육청이 9회 전국상업경진대회에서 전국 최상위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전남 순천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대상(교육부장관상) 1팀, 금상 6명, 은상 11명, 동상 16명, 특별상 2명이 입상했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 5월에 열린 도 대회에 입상한 130명이 경진 10종목, 경연 3종목, 시범 1종목 등 전 종목에 참가해, 동아리엑스포, 동아리페스티벌 등을 포함 총 73명이 수상했다.


교육부장관상은 동아리페스티벌 종목에서 1위로 대상을 차지한 현도정보고 난타부 ‘낭랑18세’팀이 수상했다.

 

이외 금상 수상자는 △창업실무 종목 대성여상 김은조 양(3년) △전자상거래실무 종목 충북상업정보고 박성애 양(2년), 영동인터넷고 서민경 양(3년), 영동인터넷고 임은섭 군(3년) △ERP 종목 대성여상 이수빈 양(3년) △경제골든벨 종목 청주여상 김혜원 양(3년)이 상을 받았다.


충북도교육청 관계자는 “도내 상업계 고등학교 규모가 타시·도에 비해 열세임에도 전국 최상위로 도약한 이유는 특성화고 학과재구조화와 상업·정보 분야의 인재를 조기 발굴해 집중 지도한 결과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