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주 삼탄역 삼여울에서 힐링을

2017년 06월 13일(화)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6~18일, ‘삼탄역 삼여울 힐링축제’ 개최

삼탄역 삼여울힐링축제 포스터.jpg
▲ 충주 ‘삼탄역 삼여울 힐링축제’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충주시 산척면 삼탄역 일원에서 열린다.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주 ‘삼탄역 삼여울 힐링축제’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충주시 산척면 삼탄역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행복한 공간만들기 사업인 ‘기차와 바람과 물빛이 머무는 깊은 산 속 힐링 숲 삼탄역 사업’이 오는 15일 준공에 맞춰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철도관광객들에게 쾌적한 공간 제공을 위해 이곳에 5억원을 들여 삼탄역 맞이방을 새로 단장하고 역 광장 전망데크와 라벤터 꽃밭을 조성했다.

또한 농가소즉증대를 위해 마을공동판매장을 설치하고 천등산 캠핑장과 이어지는 산책로도 정비했다.

시는 이번 행복한 공간만들기 사업 완료로 삼탄역이 방문객과 주민을 위한 향기 나는 힐링 장소로 주목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축제는 16일 오후 5시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자연 속에서 흐르는 퓨전국악 및 클래식 음악, 재즈 등 다양한 음악캠프, 삼탄 힐링 영화 상영이 이어진다.

17일에는 라벤더 향기가 묻어있는 캔들, 석고방향제 등을 가족들이 함께 만드는 라벤더 클래스 시간과 가족협동그림만들기 대회와 탐방로 워킹투어, 보물찾기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히 숲속의 소리, 행복의 소리, 희망의 소리, 추억의 소리를 테마로 열리는 음악캠프는 첫째 날에 이어 휴일을 맞아 방문객들에게 더욱 감미롭게 전달될 것으로 기대된다.

축제 마지막 날인 18일에는 굿모닝 힐링캠프 톡톡 콘서트와 인디밴드 공연을 끝으로 축제가 마무리 된다.

시 관계자는 “축제기간 캠핑파티, 플라이낚시 등 다양한 체험행사와 함께 삼탄역 주변을 따라 펼쳐지는 움막길, 늘솔길, 솟대존 등도 걸으며 일상을 벗어나 힐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만큼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축제장을 찾아 줄 것”을 당부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