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한은행, 가상계좌 거래 실명제 도입 '미정'

2018년 01월 12일(금)
오홍지 기자 ohhj@okcb.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사회문제 초례... "시스템 도입 하지 않기로 판단"

크기변환_신한은행.png
▲ 신한은행 로고.

[충북넷=오홍지 기자] 국내 5대 은행 중 하나인 신한은행이 12일 가상화폐 거래실명제를 잠정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가상화폐 거래실명제는 은행에서 실명확인 시스템을 구축해 거래소와 계약을 맺고 실명 확인된 계좌로 거래를 하도록 도입하는 시스템이다.

신한은행 관계자 등에 따르면 실명확인 입·출금 시스템 도입 서비스는 개발돼 있지만 가상화폐 거래 서비스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번지면서 시스템 도입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판단이다.

신한은행은 지난 10일 빗썸과 코빗, 이야랩스 등 3곳에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할 것을 통보했다.

또 오는 15일부터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기존 가상계좌 입금 금지 공지를 통해 사실상 가상 계좌 거래를 잠정적으로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다.

따라서 이들 3곳은 앞으로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가 제공되는 은행에서 거래해야 한다.

하지만 가상화폐 거래소와 거래하던 기존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 등 다른 은행들은 현재 가상계좌 입금 금지 조치에 관한 내부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1일 중앙 정부부처는 법무부의 가상화폐 거래 폐쇄 조치에 대한 반대 뜻을 발표하면서 국내 금융권 시장이 혼란에 빠진 상황이다.

경제 전문가들은 법무부의 발표대로 가상화폐 거래소가 폐쇄조치 되면 주식 시장의 폭락으로 인해 투자자들이 겪게 될 실망감과 그에 따른 사회적 행태는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국내 가상거래 투자자는 약 300만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최근 정부의 가상화폐 관련 긴급조치방안 발표에 따라 추락한 가상화폐 주식은 다시금 정상궤도에 오르고 있다.

하지만 투자자들이나 정치인들은 혼란을 초래한 '한정된 시각'이라며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실명제 시행이 불확실해진 상황에서 다른 금융권들의 시행여부를 두고 귀추가 주목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