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도, 올해 600억원 들여 신재생에너지 보급 나서

2018년 01월 12일(금)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태양광 관련 사진.jpg
▲ 태양광시설 자료 사진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북도가 올해 600억원을 투입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나선다.

12일 도에 따르면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보급 정책과 세계 신재생에너지 사업 확대 추세에 따라 올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에 총 600억원을 투자한다.

이는 지난해(230억원)에 비해 2.8배 늘어난 규모다. 도는 80억원을 투입해 마을 공동소유인 농기계창고 등에 국비를 지원받아 20kW급 태양광발전소를 160곳에 설치할 계획이다.

올해 융·복합지원사업에 선정된 청주, 충주, 제천, 영동 등 8개 시·군에는 국비 98억원 등 총 210억을 들여 태양광 4287㎾, 태양열 1727㎡, 지열 2290㎾ 규모의 시설을 설치한다.

특히 이 사업과 관련해 올해 확보한 국비는 지난해(22억원) 보다 76억원이 증가한 것으로 전국 최고 규모다. 

또 태양광 주택지원사업에도 137억원을 투입해 단독주택, 마을단위, 공동주택에 태양광 설치를 지원한다.

이 밖에도 공공시설 태양광 설치(47억원), 학교옥상 태양광 설치(45억원), 축산농가·비영리시설 태양광 보급(44억원)에도 나설 계획이다.

아울러 37억원을 투입해 충북도청사, 충북도립대, 농업기술원, 청남대 등에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설치에 나선다.

에너지 복지를 위해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경로당 태양광 시설 2796개소에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설치해 충북 전 지역의 발전량을 파악할 수 있는 에너지 지도를 작성한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 빅데이터로 활용하고 고장 시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한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정책이 도민에게 직접적인 혜택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