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용노동부, '대학일자리센터 운영대학' 30개교 추가 선정

2018년 02월 12일(월)
오홍지 기자 ohhj@okcb.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고용노동부.jpg
▲ 고용노동부.

[충북넷=오홍지 기자] 체계적인 진로지도와 취업·창업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대학일자리센터 운영대학’이 올해부터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고용노동부(장관 김영주)는 지방 고용노동청이 주관(8개 권역)한 이번 사업에 응모한 대학을 대상으로 1차 발표심사와  2차 선정심사위원회의 평가를 마치고 최종 30개교를 추가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대학일자리센터’는 대학생과 지역 청년들에게 특화된 고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진로·취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소규모 대학, 전문대 등의 재학생 지원에 초점을 맞춰 연간 총 사업비 2억원 중 1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나머지 1억원에 대해서는 대학과 자치단체가 각 부담해 최대 5년간 자율적 수행을 목적으로 운영한다.

30개 선정대학 중 20개교는 3월부터 가동을 시작하며 나머지 10개교는 4월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정부는 2~5월 사업계획 수정부터 초기 운영 등 집중적으로 안내를 실시할 예정이며 연 2~4회 현장컨설팅과 매년 성과를 평가·지원할 계획이다.

또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대학별로 한국고용정보원 등 전문가를 전담 컨설턴트로 지정 운영한다는게 정부의 설명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청년들의 성공적인 취업을 위해서는 초기부터 진로상담과 진로 교과 수강 등 본인에게 맞는 진로를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이를 통해 체계적인 진로설계 또는 취업지원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