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설연휴 '뜨거운 충북'..."베트남,대만 관광객 몰려 온다"

2018년 02월 14일(수)
정준규 기자 geminicjk@hanmail.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4일 베트남 단체관광객 175명,전세기이용 청주국제공항 통해 첫입국
16일 대만 단체관광객 156명도 단양 만천하스카이 등 충북관광 나서


[충북넷=정준규기자]  설연휴기간 베트남·대만 단체관광객 330여명이 청주국제공항을 통해 충북을 찾는다. 특히 베트남 단체관광객이 전세기로 청주국제공항을 통해 충북관광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먼저 14일 4박5일 일정으로 베트남 관광객 175명이 청주국제공항을 통해 충북에 입성한다. 이들은  전세기(비엣젯항공)를 이용해 하노이에서 출발해 청주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서울시내 일원과 청주 고인쇄박물관, 문의문화재단지, 수암골, 성안길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어 16일 대만 단체관광객 156명이 3박5일 일정으로 전세기(원동항공)를  이용해  타이베이를 출발,  청주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단양 만천하스카이와 도담삼봉, 청주 성안길 등 충북 관광에 나설 계획이다.

한국을 찾는 베트남 관광객은 매년 증가추세로 2016년 25만 1천 명에 이어 지난해에는 32만 5천 명이 한국을 찾았다. 이는 전년대비 29.2% 증가한 수치로  베트남은 관광 잠재성이 높은 국가로 평가받고 있다.


베트남 여행사 관계자 팸투어-청남대(2017-1024) (18).jpg
▲ 청주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청남대를 찾은 베트남 단체 관광객


대만도 지난해에만 92만 5천명의 관광객이 한국을  찾았다.  이는 중국과 일본 다음에 해당하는  규모로 대만 관광객 역시 매년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충북도 관계자는 지난해 중국의 방한 단체관광 금지조치 이후 관광객 유치와 해외 관광시장 신규 판로개척을 위해 베트남, 대만 등 동남아권을 타깃으로 관광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쳐온 결과 이번 방문이 이뤄지게 됐다, “뛰어난 접근성과 편리함 등 청주국제공항의 잇점을 최대한 활용하고 충북관광의 매력을 적극 홍보해 해외관광객을 유치하는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