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주시민단체 “충주댐 호수 명칭으로 지역 갈등 조성 마라”

2018년 03월 12일(월)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오제세 의원 ‘청풍호 주장 발언’ 규탄

충주댐 사진1.jpg
▲ 충주댐 전경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는 12일 “충북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정치인이 도민을 분열시키고 지역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정략적 발언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오제세 의원은 ‘충주댐 유역면적이 가장 넒은 제천지역의 의견을 따라야 한다’며 ‘충주호보다 청풍호가 맞다’고 주장한 것은 상식에서 벗어난 발언”이라며 비난했다.

이들은 “최근 충주호 이름을 두고 충주·제천·단양지역이 갈등할 것으로 예상돼왔고 제천시의 청풍호 사용 주장은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오 의원의 발언은 지역 갈등을 이용해 이득을 보려는 정략적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2014년 국토지리정보원이 저수지(호수) 이름을 일관성 있게 관리하기 위해 만든 ‘저수지 명칭 정비 지침’에는 ‘댐 건설로 형성된 저수지는 댐 명칭에 일치 시킨다’(6조2항)고 명시하고 있다”며 충주호 명칭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지난 1985년 충주댐 건설로 인해 충주·제천시, 단양군 등 3개 지자체에 걸쳐 담수 면적 97㎢ 인공 담수호가 조성됐다.

3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 각 지역에서는 이 호수를 충주호(충주시), 청풍호(제천시), 단양호(단양군) 등 각기 다른 명칭으로 불러왔다.

현재 국가 기본도에는 충주댐에 있는 호수 명칭을 충주호로 표시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국토지리정보원이 ‘충주호’라는 명칭이 국가지명위원회 의결을 받지 않은 ‘지명 미고시 수역’이라고 밝혀지며 제천시에서 정식 명칭을 청풍호로 지정해 줄 것을 도에 건의하는 등 명칭 논란이 되고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