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도, 이마트에 중소기업단체와 상생 권고

2018년 03월 15일(목)
정준규 기자 geminicjk@hanmail.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qq.jpg
▲ /사진제공 뉴스1
[충북넷=정준규 기자] 충북도는 15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중소기업사업조정심의회를 개최해 이마트 노브랜드 청주복대점 입점에 대한 사업조정을 마무리 했다.

갈등의 발단은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에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이 논의되면서 시작됐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5월 충북청주수퍼마켓협동조합과 청주생활용품유통사업협동조합는 공동으로 사업조정을 신청했다.

충북도 주관으로 수차례 자율조정 회의가 진행됐지만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한 채 합의점을 찾지 못해왔다. 

이날 심의회에서는 양측의 질의답변을 듣고 이들이 제시한 협의안을 심의했다.

심의회는 우선 개점일로부터 5년 동안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하는 내용을 의결했다. 

또 자체 브랜드 상품으로만 매장을 운영하고 명절 선물세트를 제외한 무료 배달을  금지하는 내용도 포함시켰다.

전단지 배포 행사는 연 4회로 제한하고  청주 시민을 우선적으로 채용하는 내용도 의결했다.

한편 심의회가 신청인과 피신청인 측에 의결사항을 권고하면 사업조정은 마무리되며, 피신청인은 사업개시를 할 수 있다.

만일 이마트가 사업조정 권고를 따르지 않을 경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제33조에 따라 그 권고대상이나 내용 등을 공표 하며, 공표 후에도 정당한 사유 없이 이행명령을 위반할 경우 관련법 제41조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충청북도 맹경재 경제통상국장은 “앞으로도 대‧중소기업 상생 및 동반성장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당사자 간에 자율적인 합의를 유도하거나 합의가 어려울 경우에는 대‧중소기업 간의 합리적인 권고안을 제시해 상생 분위기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