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시종 충북지사, 3선 도전 공식 선언

2018년 03월 20일(화)
정준규 기자 geminicjk@hanmail.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234.jpg
▲ 사진제공 뉴스1
[충북넷=정준규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더불어민주당)가 20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지사 3선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이 지사는  출마의 변을 통해 "충북호가 희망의 땅, 기회의 땅에 안전하게 도척하려면 경험 많고 노련한 1등 선장이 필요하다"며 " 충북호의 선장을 계속 맡겨 준다면 노련하고 풍부한 경험과 불타는 열정, 그리고 멀리 내다보는 미래비전으로 163만 도민을 희망의 땅 기회의 땅에 안전하게 모셔다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두 번의 도지사직을 수행하는 동안 과연 충북과 도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 왔는지, 도지사에 다시 도전해 충북과 도민을 위해 꼭 해야 할 일이 있는지 숱하게 고민했다"며 "희망의 땅, 기회의 땅을 향해 1등 경제 충북의 기적을 완성하고 세계와 함께하는 미래충북,젊은충북의 새로운 기틀을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주요 비전으로 △지역내총생산(GRDP) 전국대비 5%대 진입 △도민 1인당 GRDP 5만 달러 실현 △국토교통 요충지 건설 △4차 산업혁명 사회 전 분야 접목 △‘가족시티·슬로우시티 충북’ 지향 △중부고속도로 확장 등 충북 100년 미래 기간산업 완성 등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또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교통 요충지 건설, 충북선 철도고속화, 가족 시티 슬로우 시티 , 충청내륙고속화도로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인물교체론에 대해서는 "법에서도 국회의원과 달리 자치단체장은 3선으로 제한을 뒀기 때문에 3선에 도전하는 것은 법에 따른 당연한 도전”이라고 반박했다.

또 최근 같은 당 오제세 국회의원(청주 서원)이 충북지사 후보경선을 요구한 것에 대해 "당과 당원들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출마 선언은 이달말로 예상됐지만 같은 당 오제세 의원의 행보가 빨라지면서 공식화도 앞당겨져다는 분석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