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참여연대, 인권조례폐지 시도 증평군의회 강력 규탄

2018년 03월 22일(목)
오홍지 기자 ohhj@okcb.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2일 성명서 발표, 규탄의사 밝혀

증평군의회 전경.gif
▲ 증평군의회 전경. (구글 검색)

[충북넷=오홍지 기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가 인권조례폐지를 시도하는 증평군의회에 대한 강력한 규탄 의사를 밝혔다.

충북참여연대는 22일 성명서를 통해 "증평군의회가 지난해 11월 제정한 ‘증평군 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를 위해 입법예고에 들어갔다"라며 "제안사유를 보면 ‘인권조례가 소수의 인권보장을 위해 다수의 인권을 역차별한다는 주민여론이 있어 주민갈등에 따른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는 이유를 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최근 충남의 사례를 보면 알 수 있듯 성적지향에 대한 차별 금지와 관련해 성적 소수자의 인권이 보장되면 동성애가 확산한다는 편협한 사고에서 출발했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 같은 사례를 대비해도 증평군 인권조례 어디든 성 소수자의 인권보장 즉, 성적지향에 대한 차별 금지 내용이 없다"라며 "일부 보수기독교계를 중심으로 인권조례폐지를 위한 운동을 하는 것은 주지하고 있지만 어떤 사업적 성과도 없이 형식적으로 존재하는 조례마저 폐지하려는 시도에 대해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만약 증평군이 다음 달 9일까지 조례폐지안에 대한 의견서를 받고 4월 정례회에서 폐지안을 가결한다면 전국자치단체 중에서 인권조례를 폐지한 최초의 사례로 기억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증평군의회는 시대에 역행하는 반인권적 의회로 손가락질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왜곡하고, 문구에 천착해 차별과 편견을 부추기는 일부 보수기독교계의 움직임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또 스스로 제정한 조례를 불과 5개월도 되지 않아 의원발의로 폐지안을 입법 예고한 증평군의회의 행태는 더더욱 이해할 수 없으며 이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표를 의식한 행위로만 밖에 볼 수 없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에 따라 충북참여연대는 "인권조례폐지를 발의한 증평군의회를 강력히 규탄하며 증평군수는 조례안 폐지가 가결되면 즉각 재의를 요청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라며 "이를 통해 군이 반인권적인 자치단체라는 불명예에서 벗어나길 희망하며, 인권 증평, 인권 감수성이 높은 자치단체로 거듭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