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AI·로봇 등 '신산업 융합 디자인' 인력 양성 확대

2018년 04월 12일(목)
정준규 기자 geminicjk@hanmail.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목원대,연세대, 홍익대,등 디자인융합전문대학원 3개 신규 선정
5월말까지 2개 디자인융합전문대학원 추가 선정 예정

article.jpg
▲ /사진제공 뉴스1

[충북넷=정준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는 디자인-공학 융합형 고급인력 양성 확대를 위해 연세대, 홍익대, 목원대를 신규 디자인융합전문대학원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최근 인공지능(AI), 로봇 등 최첨단 기술이 반영된 제품 및 서비스가 산업현장을 넘어 일반 국민들의 생활영역으로 확대되면서 시장에서의 성공을 위해 디자인-기술 융합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산업부는 이러한 산업적 수요를 반영해 올해 3개 디자인융합전문대학원을 1차로 선정했다.

선정 대학원별 융합 특화 분야를 살펴보면 연세대는  디자인과 인공지능(AI), 가상현실/증강현실(AR/VR), 데이터 과학 융합분야의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며 세계적인 인재 양성을 위해 영어로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홍익대는 디자인과 자율주행차, 로봇 등의 분야를 융합해 관련 제품을 통합적으로 개발할 수 있는 전문가를 육성할 예정이다.

목원대는 디자인과 전자공학을 융합, 사물인터넷(IoT) 신기술을 활용해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유니버설 디자인 융합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디자인융합전문대학원 지원사업은 신기술에 대한 이해 및 디자인 실무역량을 겸비한 석‧박사급 고급 디자인 인력 양성을 위해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사업 첫 해,  서울과기대(디자인-IT 융합), 한서대(디자인-소재‧표면처리), UNIST(디자인-자동차)를 선정‧지원해 높은 취‧창업률(84.4%) 등 다양한 성과를 내고 있으나 배출인원이 연간 40여명에 불과해 확대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산업부 관계자는 “주요 선진국에서는 이미 디자인-공학 융합형 인력양성이 활성화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여전히 스타일링 중심의 교육이 실시되고 있다.”라면서

이번 사업으로 디자인융합교육의 확산 및 기업의 혁신성장을 주도할 수 있는 융합인력 양성 기반 마련하고 산업의 새로운 가치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5월말까지 2개의 디자인융합전문대학원을 추가 선정할 예정이며, 참여를 희망하는 대학은 한국디자인진흥원 홈페이지(www.kidp.or.kr)를 참고해 신청하면 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