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불법 미세먼지 배출업체 드론으로 잡는다!!

2018년 04월 12일(목)
박찬미 기자 parkcm@okcb.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대기질 오몀 이동측정차량 등 첨단기술 활용
드론 동영상 촬영으로 증거 확보

111(14).jpg
▲ 드론과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한 시범단속 개요. (사진 /환경부 제공)
[충북넷=박찬미 기자] 정부가 드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한 미세먼지 배출 사업장 단속 계획을 밝혔다.

환경부는 동영상 촬영, 오염물질 측정 등의 첨단 기술이 적용된 드론과 실시간 대기질 분석이 가능한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해 미세먼지 배출사업장에 대한 시범단속을 지난 11일 펼쳤다고 밝혔다.

시범단속 대상인 수도권 일부 지역은 최근 3년간 미세먼지(PM10) 오염도가 연평균 56㎍/㎥으로 전국 평균인 46.7㎍/㎥보다 높은 수준을 웃돈 지역으로 가구제조 및 섬유·염색공장 등 중·소규모 업체 570개가 밀집돼 있는 곳이다.

이번 시범단속은 국립환경과학원이 드론과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해 지상과 하늘에서 입체적으로 대기오염물질 고농도 배출원을 추적하고, 불법 배출 의심 사업장에 단속인력을 신속히 투입해 불법행위를 현장에서 적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상에서는 대기질 분석장비를 장착한 이동측정차량이 사업장 밖에서 운행하면서 실시간으로 휘발성유기화합물, 악취물질 등 대기오염물질의 농도를 ppt(1조분의 1) 단위로 정밀 분석해 고농도 배출지역과 오염물질을 추적하고 하늘에서는 오염물질 측정 센서를 부착한 드론이 비행하면서 대기오염도를 실시간 측정하는 방식으로 대상을 선별했다.

추적 결과로 확인된 고농도 배출 의심업체에 대해서는 한강유역환경청 환경특별사법경찰관이 신속히 투입돼 불법행위를 적발했으며 휴대용 측정기로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미세먼지 원인물질의 배출허용기준 준수여부도 바로 확인했다.또 드론으로 불법소각 등을 동영상 촬영해 증거자료를 확보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시범 적용을 통해 85개 소규모업체 중 고농도 배출 의심업체 6개를 가려냈고, 이들 업체의 점검 단속을 통해 불법 폐기물 소각행위 2건, 무허가 배출시설 설치 2건 등 67%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이들 업체에는 고발 및 사용중지 등 행정처분을 진행할 계획이다.

2016년 말 기준 우리나라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체는 5만 7500여 개가 있으며 대기오염물질을 연간 10톤 이하로 발생시키는 소규모업체는 90%인 5만 2004개에 이른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단속은 첨단기술과 환경행정이 접목돼 성과를 거둔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면서 ”향후 드론과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한 배출원 추적관리 설명서를 마련하고 전국적으로 확대해 소규모 배출사업장 관리체계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