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력해진 공직자 행동강령..퇴직 공직자와의 사적인 만남도 '신고' 대상

2018년 04월 16일(월)
정준규 기자 geminicjk@hanmail.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78009_19903_4857.jpg

[충북넷=정준규 기자] 충북도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개정된'공무원 행동강령'의 시행과 발맞춰 '충청북도 공무원 행동강령'을 개정해 17일부터 시행한다.

우선  공무원의 민간에 대한 금전출연, 인사, 계약 등의 부정청탁이 금지되고 직무관련자, 부하직원 등에 대한 사적 노무 요구도 금지된다.

신규 임용·취임 고위공직자(도지사, 4급 이상 임기제공무원 및 별정직공무원)는 취임 전 3년 이내 민간분야 업무활동 내역을 제출해야 하고 직무와 관련해 노무, 조언, 자문 제공 후 대가를 받는 영리행위 혹은 다른 직위에 취임하는 행위 등이 금지된다.

금융권을 중심으로 최근 문제가 된 채용 청탁이나 압력행사도 철저히 관리된다.  고위공직자, 인사업무 담당공무원 등이 그 가족을 자신의 소속기관이나 산하기관에 채용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하는 행위가 일체 금지되며 고위공직자, 계약업무 담당공무원 등이 자신이나 그 가족, 또는 일정지분을 가진 회사와 수의계약을 체결하도록 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직무관련자로서 퇴직공직자와의 골프·여행 등 사적 접촉이 필요할 때는 반드시 신고해야 하며 공무원의 가족, 사적 거래관계가 있는 법인·단체 등이 직무관련자인 경우도 소속기관장에게 사적 이해관계를 알려야 한다.

공무원 자신 또는 그 가족 등이 직무관련자 등과의 금전, 부동산, 물품 등을 거래 할 경우에도 앞으로는 소속기관장에게 신고해야 한다.

충북도 손자용 감사관은 “부패통제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공직자의 사익추구를 방지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부정부패 없는 청렴한 충북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