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월호 의인, 故 남윤철 교사 父.."잊지 않고 기억해줘 고맙습니다"

2018년 04월 16일(월)
정준규 기자 geminicjk@hanmail.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rticle.jpg
▲ 16일 청주 성요셉공원을 찾은 제자들이 故 남윤철 교사를 기리며 묵념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 뉴스1

[충북넷=정준규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16일 오전 집무실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당시 희생된 故 남윤철 단원고 교사의 부친인 남수현 씨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 지사는 故 남윤철 교사의 고귀한 희생정신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앞으로 미수습된 5명의 희생자가 하루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친인 수현씨는 “세월호 참사 후 4년간 시간이 멈춰진 것만 같은데, 잊지 않고 아들을 기억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세월호의 진실이 명확히 밝혀져 희생자들과 가족들의 상처가 아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단원고에서 영어교사로 재직하던 故 남윤철 교사는 세월호 참사 당시 절박한 상황에서도 마지막 순간까지 제자들을 구하다 서른 다섯 젊은 나이에 생을 마쳤다.

한편, 이 지사와 도간부공무원들은 오전 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정부예산 확보 추진상황 보고회에 앞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추모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