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더민주 공관위, "이달 말 지방선거 출마자 경선 확정할 것"

2018년 04월 17일(화)
오홍지 기자 ohhj@okcb.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단수지역 기초단체장·광역의원, 오는 18일 단수공천 완료 계획
우건도, 유행열 미투 관련 상황 설명

수정720-이후산 유재구.jpg
▲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공천관리위원장, 유재구 사무처장.

[충북넷=오홍지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이후삼(제천)공천관리위원장은 17일 도청 기자실에서 향후 충북 도내 지방선거 출마자들에 대한 경선 일정을 이달 말까지 끝낸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타당 출신 인사(탄핵 이후 입당자) 또는 탈당 경력자, 잦은 당적 경력자 등을 배제하거나 감점요인을 준다”며 “단, 지역에 후보자가 없는 경우 또는 대선 전후 지역위원회의 요청 때문에 입당한 사람은 정밀심사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는 18일 우선으로 단수지역인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기초의원들에 대한 단수 공천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이후 모든 공천 경선 일정을 이달 말까지 완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중앙당이 정한 원천배제 사유에 관해서는 “국민 감정상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는 후보자(사기, 도박 등 파렴치범) 배제를 원칙으로 한다”며 “위법사항이라도 선출직에 진출한 후보자가 지역구민의 검증을 거쳤다고 판단되면 정밀 심사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투 사건에 대해 민주당 유재구 충북도당 사무처장도 이날 기자들과의 자리에서 논란이 된 후보들의 상황을 설명했다.

유 처장은 “우선 지난달 30일 최고위원회에서 피해자의 2차 피해가 우려돼 기자회견 등으로 압박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고 답변했다.

그는 최근 일고 있는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와 유행열 청주시장 예비후보에 관해서는 “17일 오후 2시 중앙당 젠더특별위원회(7명)에서 결정이 되면 충북도당 윤리위원회에서 징계수위가 넘겨져 이 결과가 공관위에 넘겨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미투로 불거진 유행열 청주시장 예비후보에 관해서는 “충북의 한 여성(미투게시자)의 전화에서 중앙당에 제보돼 사실을 알았다. 이후 게시판에 올려졌고, 17일까지 소명서를 중앙당 젠더특별위원회에 제출했다. 여기서 징계에 대한 부분이 결정되면, 윤리위원회에 회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부연했다.

유 처장은 또 윤리위원회 징계권고안에 넘겨지면 제명, 당원자격정지, 당권정지, 당직 정지, 경고 등 다섯 단계의 징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단수지역인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확정에 이어, 복수지역인 기초단체장은 1위, 2위 차가 20% 이상 차이가 나지 않는 지역에 대해서도 부연했다.

그는 “권리당원 50%, 일반 50% 등 여론을 통해 경선으로 후보를 결정할 것”이라며 “광역과 기초의원은 권리당원 100% 여론경선으로 결정지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복수후보가 있는 모든 지역을 경선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도당에서 실행한 여론조사에서 20% 이상 차이 나거나 공관위 배점에서 20% 이상이 나면 경선 없이 후보를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제천지역과 청주지역은 일부 지역이 여론조사 경선에 들어갈 것으로 보여 어느 지역이 경선에 포함될지 귀추가 주목 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