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용한 충북도지사 후보, 분권형 도정운영 방안 발표.."협치 이끌겠다"

2018년 05월 17일(목)
정준규 기자 geminicjk@hanmail.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KakaoTalk_20180517_160151639.jpg
▲ 사진제공 신용한 선거캠프
[충북넷=정준규 기자] 신용한 충북도지사 후보는 17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의 새로운 ‘협치’시스템인 ‘(충북형)분권형 도정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신용한 후보는 “지금 세계는 ‘4차산업혁명’과 ‘글로벌 무한경쟁시대’라는 새로운 변화의 시대가 도래 하면서 충북의 무난한 도정운영방식으로는 살아남기 힘든 상황이 되었다”며

“협치의 도정운영 방안인 ‘(충북형)분권형 도정운영’을 통해 충북의 미래를 올바르게 개척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 후보는  "충북도의 권력과 책임을 여야가 함께 나누고 연대해 협치를 펼쳐나가는 도정운영방식으로 인사권을 공유하고 정책 결정을 직접참여하는 게 분권형 도정운영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신 후보는 “충주 에코폴리스 사업 중단, 청주공항 MRO사업 무산, 정무부지사 인선과 도민소통특보 내정 등의 갈등사례를 보더라도 충북도와 도의회는 끊임없이 대립해 왔다”며

“도의회 의원 개개인의 문제라기보다는, 도의회와의 협상능력과 리더쉽이 부족했고 협치를 이어갈 시스템이 부재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충북형)분권형 도정운영’이라는 새로운 정치시스템을 통해 충북의 정치적 불확실성을 없앤다면 보다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정책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충북형)분권형 도정운영 방안’은 ▲도의회 합의 추천한 ‘분권형 부지사’ 설치(여성 부지사 최우선) ▲도민정책배심원단 역할을 할 ‘도민정책참여단’ 설치 ▲합의정책을 심의·결정하는 기구인 ‘분권형 도정위원회’구성 ▲본회의 최우선 협치 정책인 ‘대통합연대정책’이 핵심내용이다.

신 후보는 “새로운 도정운영을 통해 지역 내 갈등을 최소화하여 정치적 불확실성을 없애고, 미래지향적 거버넌스 구축과 글로벌 경쟁역량 강화의 기반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한반도 통일시대의 선도적인 지방자치 모델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덧붙였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