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기·수소차 활성화' 국가정책으로 추진.."정부, 미래차 혁신성장 동력 높인다"

2018년 05월 17일(목)
정준규 기자 geminicjk@hanmail.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GettyImages-924005272.jpg
▲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충북넷=정준규 기자] 정부가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 성장 원천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팔을 걷어 부친다.

정부는 17일 열린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에서 전기·수소차 확산을 위해 기술개발과 인프라 확충에 주력하고, 예산․세제 등 최고수준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전기화물차 증차허용에 따라 민간 물류업체는 배송용 차량 3,500대를 전기트럭으로 교체할 계획을 밝혔다.

내연기관에 비해 손색없는 전기·수소차 개발을 집중 지원하는 한편, 급속 충전기도 매년 1,500기씩 2022년까지 1만기 수준으로 확충할 예정

수소 충전소도 올해 안에 18기를 추가 구축해 30기로 늘릴 계획이다.

특히, 시범도시를 선정해 시범도시 내 버스․트럭 등을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로 100% 전환하는 ’대중교통 전기차 전환 프로젝트‘를 시행할 방침이다. 시장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금년 중 울산 등에 수소버스를 실제 노선에 시범투입해 검증을 실시할 계획이다.

자율차는 9대 핵심부품 기술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올해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K-City를 준공하고, 상용화 시점에 맞게 관련 제도도 마련할 방침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