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낙연 총리, 독립운동가 이상설 고향 진천 방문

2018년 08월 15일(수)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이상설 전시관 관람 사진.jpg
▲ 이낙연(앞줄 맨 우측) 국무총리가 제73주년 광복절인 15일 독립운동가 이상설 선생의 고향인 충북 진천을 방문한 가운데 이상설 선생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 진천군 제공
[충북넷=이진호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제73주년 광복절인 15일 충북 진천군을 방문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대전 국립 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 참배를 마친 후 진천군으로 자리를 옮겼다. 

진천에 도착한 이 총리는 진천읍에 위치한 보재 이상설 선생의 생가를 둘러보고 그의 사당이 모셔져 있는 숭렬사를 참배했다.

진천이 고향인 보재 이상설 선생(1870~1917)은 1907년 헤이그 만국평화회의에서 이준·이위종 열사와 함께 국권 회복을 국제여론에 호소했다.

1910년 경술국치 이후 러시아 연해주 일대에서 독립운동과 민족교육에 앞장서다 순국했던 독립운동사의 대부로 평가된다.

이 총리는 송기섭 진천군수로부터 현재 이상설 생가 인근에 건립 추진 중인 ‘보재 이상설선생기념관’ 추진 현황을 듣고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신경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송 군수는 충북혁신도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첨단산업 전초기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지원을 이 총리에게 건의했다.

이후 이 총리는 진천읍 장관리에 소재해 있는 국내 유일의 종을 주제로 한 박물관인 ‘진천종박물관’ 관람을 끝으로 진천 방문 일정을 마무리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