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양 민간사회단체, 일부 인터넷 언론 사과·정정보도 촉구

2018년 09월 18일(화)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8일 성명 발표 “사법 대응 등 퇴출 운동 할 것”

424069_79945_3145.jpg
▲ 단양군 민간사회단체연합회가 18일 단양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양군 명예를 훼손하는 일부 인터넷 언론사와 기자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충북넷=이진호 기자] 단양군 민간사회단체연합회(이하 연합회)는18일 “A·B인터넷 언론사는 ‘단양군을 성폭행 1번지’로 기사화 한 것에 대해 공개 사과하고 정정 보도하라”고 촉구했다.

연합회는 18일 성명을 내 “지난 10일 A인터넷 언론사 C기자와 B인터넷 언론사 D기자가 공모해 지역에서 일어난 두 번의 성폭행 관련 사건을 마치 단양군이 성범죄인양 일반화해 ‘성폭행 1번지 오명 위기’라고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개별적으로 발생한 사건을 근거로 결론을 내리는 꼴로서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에 A와 B 인터넷 언론사 보도 내용은에 ‘성폭행 1번지 오명 위기’라고 표현 한 것은 단양군에 대한 분명한 명예훼손”이라며 “군 이미지 실추는 물론이고 이로 인한 관광객 감소 등 막대한 손해에 대한 배상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합회는 “만약 공개 사과와 정정 보도를 하지 않는다면 고발, 언론중재위원회 제소와 함께 단양군민과 함께 단양군에서의 퇴출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국공무원노조 단양군지부는 지난 13일 해당 언론사 기자를 ‘사이비 기자’로 단정하고 강경 대응에 나섰다.

단양군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단양군은 지난해 1000만 관광객 시대를 연 뒤 올해 2000만 시대를 향해 가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들 언론사의 악의적인 기사로 어렵게 쌓아올린 관광 1번지 단양의 명성이 하루 아침에 불황의 나락으로 떨어질까 걱정스럽다”고 호소했다.

또 “이 언론사 기자들은 고소·고발 등을 언급하며 거친 언동의 취재 태도는 일부 공직자들에게 불쾌함과 자괴감은 물론 공포심마저 들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사이비적 행태 근절을 위해 사이비 언론 구독을 중지 및 광고 중단, 단양군 출입과 브리핑룸 사용과 보도자료 제공 등 제한, 악의적 보도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및 사법기관 고발, 출입기자 등록기준 조례 제정 등을 단양군에 요구했다. 

한편 이들 인터넷 언론사는 최근 단양지역에서 일어난 성폭행 기사를 다루면서 ‘단양군 관광 1번지 맞나?’, ‘단양군 관광 1번지 무색’, ‘성폭행 1번지 오명위기’ 등의 표현을 써가며 단양군을 비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