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혁신도시 국가혁신 융·복합단지로 본격 육성

2018년 10월 17일(수)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024년까지 330억원 투입...반도체 등 첨단부품 산업 육성

충북 혁신도시(진천).jpg
▲ 충북혁신도시. /충북넷 DB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북도가 진천·음성이 걸쳐있는 충북혁신도시를 '국가혁신 융·복합단지'로 본격 육성한다.

도는 17일 충북도 지역혁신협의회를 열어 '충북 국가혁신융복합단지 육성 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도는 이 계획안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계획안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의결 후 국무회의에 상정된 후 대통령 승인·확정 고시 후 최종 확정된다.

단지는 혁신도시 인근 반경 20km내에 있는 청주 오창, 증평, 괴산, 충주 일원 14.4㎢를 '충북도 국가혁신융복합단지' 지구로 지정해 조성된다.

지구 내에는 39개 산업단지와 1개의 혁신도시 산업용지 일부지역이 포함돼 있다.

현재 이 곳에는 260여개 지능형 첨단부품 관련 업체들이 입주해 있다.

도는 오는 2024년까지 33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단지를 조성하고 반도체와 에너지, 전기전자, 수송기계부품 등 지능형 첨단부품 산업 중심지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단지 내 투자 기업들은 입지 지원금, 재정 지원, 법인세와  지방세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을 받게 된다.

정경화 도 전략산업과장은 "73종의 입지 규제 완화와 인허가 처리기간 등 규제특례를 적용하는 방안도 마련했다"며 “앞으로 충북혁신도시를 지능형 첨단부품의 집적지로 집중 육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충북 국가혁신융복합단지는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4차산업혁명 전진기지 및 대규모 신성장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