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선 고속화 사업 예타 면제 위해 도민 역량 모은다

2018년 10월 18일(목)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충북도, 범도민 추진 위원회 가동... 내달 초 발대

DSC_3006.jpg
▲ 지난 16일 충북 중·북부 시장·군수들이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정부에 건의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철호 단양부군수, 이상천 제천시장, 조길형 충주시장, 홍성열 증평군수, 조병옥 음성군수. 2018.10.16
[충북넷=이진호 기자]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개발의 핵심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 추진을 위해 충북 도민들이 힘을 합친다.

이 사업은 최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로부터 받은 충북도 국정감사에서 지원 약속을 받아내며 예타 조사 면제 등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는 다음 달 초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충북도는 18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 준비위원회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이시종 지사와 준비위원장인 유철웅 민간사회단체 총연합회장, 충북선이 통과하는 5개 시·군 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진행상황을 공유하고  ‘범도민 추진위원회’의 구성해 민간 차원의 체계적인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예타를 면제하고 조속히 추진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도 발표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청주국제공항~충주~제천 구간(84.7km) 철도노선 선형을 개량해 최대 시속 230km로 끌어 올리는 사업이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 준비위원회 성명서 발표(대회의실 10.18)2.jpg
▲ 이시종 충북지사가 1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 준비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도는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할 강호축 사업이 충북선 철도가 고속화돼야 완성되기 때문에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이 사업은 비용대비 편익률(B/C)을 확보하지 못해 예타조사 통과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도는 국가재정법 규정에 있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국가정책적으로 추진이 필요한 사업’에 해당한다는 논리를 앞세워 중앙부처와 정치권 등에 건의하고 있다.

다행히도 최근 정치권으로부터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받은 상태다. 도는 범도민 추진위원회 구성을 통해 이러한 분위기를 예타 면제로 확산시킨다는 구상이다.

충북 중‧북부권 5개 시장‧군수는 지난 16일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의 예타를 면제해 달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공동 발표했다.

이시종 지사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이 좌초된다면 국가적으로도 큰 손실” 이라며 “예타 면제를 통해 조속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충청북도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함께 정부와 정치권을 적극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무대 2018-10-19 12:28:03    
법과 절차를 지켜야지. 이게 뮈하는 짓인가? 충북을 망신시키는 짓 바로 엄추어야 한다.
118.***.***.14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