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상교 도의원 “충북 도내 마을기업 사후 관리 엉망”

2018년 11월 14일(수)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정상교 도의원.jpg
▲ 정상교 도의원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북도내 마을 기업이 부실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정상교(충주1) 충북도의원은 14일 행정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마을기업 지정부터 지원사업의 사후 감독까지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등 부실하게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행정문화위원회는 지난 12일 영동과 보은의 마을기업을 방문해 설립 취지 여부와 지역공동체 이익에 도움이 되고 있는지 현지점검을 가졌다.   

점검 결과 한 마을기업에서 운영계획과는 달리 사업을 추진한 흔적이 없고 관련 시설도 미비했던 것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보조금심의위원회의 심사를 거쳤는지, 해당 조합 구성원들의 적정성 및 실제 사업을 추진한 이력이 있는지를 보고하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마을기업 육성이 농촌의 활력을 위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특정 귀농인의 가족만의 이익을 위한 형태로 운영하는 것에 대한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