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업단지 조성 본격화

2018년 12월 05일(수)
오홍지 기자 ohhj@okcb.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청주시, 한국전통공예촌 기본계획 최종보고회 개최
미원면 쌍이리 일원 32만 2617㎡ 규모, 총사업비 약 2918억원

[크기변환]1 한국전통공예촌 기본계획 최종보고회 개최1.jpg
▲ 한국전통공예촌 기본계획 최종보고회. /청주시 제공

[충북넷=오홍지 기자] 청주 미원면에 약 3000억원을 투입해 조성하는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업단지 조성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청주시(시장 한범덕)와 (사)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회장 하종철)가 5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업단지(이하 공예촌) 기본계획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연구기관인 청주대학교 산학협력단에 따르면 이 사업은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쌍이리 일원에 부지면적 32만 2617㎡, 총 사업비 약 2918억원을 투자해 공예품 생산과 전시·체험, 전통공방, 저잣거리 등을 조성한다.

시는 생산유발효과 1972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696억원, 고용유발효과는 1456명에 이르며, 연간 방문객은 110만여명의 경제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시는 공예협회가 산업단지 투자의향서와 문화산업단지 조성신청서를 제출하면 관련부서 협의를 거쳐 내년 3월 문화산업단지 지정권자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신청할 계획이다.

한범덕 시장은 “공예도시 청주, 문화도시 청주로 도약을 위한 국내 최초이자 최대의 복합문화산업단지 조성사업으로 전통과 현대의 융·복합 기술 접목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정신적 가치를 이끌어주는 훌륭한 문화자원이 될 것”이라며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