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도 예타 면제 건의...충북선·중부고속도 2개로 압축

2018년 12월 06일(목)
이진호 기자 peter4u@naver.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83323_25615_5639.jpg
▲ 충북도가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건의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사업이 충북선 고속화와 중부고속도록 확장 등 2개로 압축했다. 사진은 지난 8월 충북도청에서 열린 강호축 도민보고대회 모습. / 충북도 제공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북도가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건의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사업이 충북선 고속화와 중부고속도록 확장 등 2개로 압축했다.

6일 충북도에 따르면 국가균형발전위는 각 지역 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업의 예타를 면제하기 위해 전국 17개 시·로부터 예타 면제 대상 사업을 신청 받았다.

앞서 도는 균형발전위에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중부고속도로 전 구간 조기 확장,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평택∼오송 복복선화 등 4개 사업을 건의했다.

하지만 균형발전위가 2개로 추려달라는 요청에 따라 도는 미래해양과학관과 평택~오송 복복선화 사업을 제외했다.

도는 강호축 개발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강원과 충청, 호남을 연결하는 강호축 고속교통망 완성의 핵심사업으로 시속 120㎞인 충북선 철도를 230㎞로 끌어올리는 것이다.

사업은 1단계 청주공항~충주 구간(52.7km)과 2단계 충주~제천 구간(32km)으로 나눠 진행된다. 하지만 예타 조사에서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예타 문제가 해결되면 강호축 개발을 비롯해 강원과 충청, 호남과의 인적·물적·문화적 단절을 해소할 수 있게 된다.

중부고속도로 확장은 충북 지역의 오랜 숙원 사업이다.

중부고속도로 남이~호법(78.5㎞) 구간을 6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으로 현재 경제성이 확보된 서청주나들목(IC)~증평IC 15.8㎞ 구간에 대한 사업만 진행 중이다.

하지만 나머지 구간은 비용대비 편익률(B/C)이 1일 넘는 경제성이 확보돼야 사업 추진이 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도는 중부고속도로 확장사업 예타를 면제받아 전 구간에 대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국가균형발전위에 건의한 사업 모두가 충북 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었다”면서 “시급하게 추진해야 할 충북선 고속화와 중부고속도로 확장을 건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