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주시, 해외공관에 ‘직지’ 영인본 보급

2019년 02월 11일(월)
오홍지 기자 ohhj@okcb.net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크기변환]12-1 키르키즈 대사관 영인본 전달 사진 (1).jpg
▲ 키르키즈 대사관 영인본. /청주시 제공

[충북넷=오홍지 기자] 청주고인쇄박물관(관장 오영택)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이자 청주의 자랑인 세계(最古)의 금속활자본 직지의 가치와 우수성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대사관, 영사관, 문화원 등 재외 공관에 직지 영인본을 보급·전시한다.

11일 청주고인쇄박물관에 따르면 지난 2017년 미국을 비롯해 그리스, 멕시코, 스웨덴, 호주 등지에 소재한 24개 공관의 요청으로 직지 영인본을 처음으로 보급했다.

지난해에는 스위스, 체코, 콜롬비아, 키르기스스탄, 스페인 등의 10개 공관에 추가로 전달했다.

지금까지 해외 공관으로 발송한 80여권의 직지 영인본과 세계기록유산 인증서, 3000여권의 청주시와 직지 관련 자료들은 공관과 지역 대학 도서관 등에 기증돼 직지와 한국의 인쇄문화를 알리고있다.

청주고인쇄박물관은 이 사업을 계기로 지난해 남미 지역 최초로 멕시코 IPN국제도서전에 참여했고 올해는 일본 오사카의 한국문화원과 합동으로 ‘한국의 옛 인쇄문화 특별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청주고인쇄박물관 관계자는 “앞으로 해외 공관의 직지 영인본 보급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보다 많은 지역의 해외 공관에 우리의 자랑인 직지와 한국의 인쇄문화, 그리고 청주시를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