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목계나루 아가씨’ 전국서 만난다

내달 17~19일 서울 국립극장서 첫 공연

가 -가 +

이진호 기자
기사입력 2017-02-08 [15:11]

목계나루아가씨(공연장면)1.jpg
▲ 목계나루 아가씨 공연 장면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주 목계나루를 배경으로 처녀 뱃사공 달래와 독립군 정욱의 가슴 아픈 사랑을 그린 ‘목계나루 아가씨’를 전국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충주시는 ‘목계나루 아가씨’가 '2017년 문예회관과 함께 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에 민간예술단체 우수 공연 작품으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우수 공연 작품 선정으로 ‘목계나루 아가씨’는 4회 정도 전국 공연을 하게 됐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관한 이번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에는 모두 1200개 작품이 접수돼 심의위원회에서 ‘목계나루 아가씨’ 등 249개 작품이 선정됐다.

‘목계나루 아가씨’는 1944년부터 남북이산가족상봉이 있었던 1985년까지 일제강점기, 광복, 6.25전쟁의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주인공 달래와 정욱이 만남과 이별을 반복하는 눈물겨운 이야기들이 잘 표현된 작품이다.

남한강 물류의 중심이었던 목계나루의 모습과 6.25전쟁 당시 최초의 승전지인 동락전투를 극 중에 삽입하는 등 충주만의 색깔을 보여준다.

2015년 충북도와 충주시의 후원을 받아 시군특화 공연작품으로 제작된 악극 ‘목계나루 아가씨’는 같은 해 특별공연 2회, 앙코르 공연 2회이 펼쳐졌다.

지난해에는 ㈜코라컴(대표 김율)과 충주시의 지원으로 뮤지컬로 재탄생해 우륵문화제에 초청되기도 했다.

김율 감독은 “우리 충주지역의 문화콘텐츠 목계나루 아가씨를 전국에서 공연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 전국체전 홍보와 함께 충주를 알리는 문화전도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뮤지컬 ‘목계나루 아가씨’는 내달 17일부터 19일까지 서울 국립국장 해오름에서 첫 공연을 갖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