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립우륵국악단, 아동콘텐츠 ‘황금똥 이이기’ 제작

전통무예 택견 더해 5월 기획공연 순회 공연

가 -가 +

이진호 기자
기사입력 2017-02-21 [10:46]

황금똥이야기(공연).jpg
▲ 충주시립우륵국악단 '황금똥 이야기' 공연 장면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주시립우륵국악단이 어린이 기획공연을 준비하며 아동친화도시 충주에 힘을 보탠다.

21일 시에 따르면 국악단이 새로 준비 중인 작품은 ‘황금똥 이야기’로 지난 2015년 기획연주회에서 선보인 바 있다.

당시 작품은 아이들의 반응이 좋아 올해 이 작품을 업그레이드해 부활시키기로 했다.

어린이에게 ‘똥’이라는 이미지는 특별하게 다가와 ‘더럽다’가 아니라 ‘친근하다’라는 말이 더 어울린다.

‘누가 내머리에 똥 쌌어’라는 작품이 아동문학 최고의 베스트셀러인 점은 이를 방증하고 있다.

‘황금똥 이야기’는 ‘흥부와 놀부’고전을 각색해 만든 작품으로 권선징악의 테마에 똥이 황금으로 변해 부자가 된다는 것이 기본 모티브다.

판소리와 국악관현악의 접목으로 예술성도 가미돼 재미와 교육을 동시에 얻을 수 있다.

작품의 연출은 시립우륵국악단 가야금 병창의 우혜영 단원이 극본과 연출을 맡아서 20분 정도의 단막극으로 준비 중에 있다.

충주지역의 색깔을 입히고 전통무예 택견을 더해 어린이날 맞아 5월 기획공연을 시작으로 도내 북부권 순회 연주에 선보일 계획이다.

우혜영 단원은 “아동친화도시를 지향하는 충주에 국악단도 한 몫 거들고 싶다”며, “황금똥 이야기를 단막극에서 50분 정도의 장막극으로 만들어 내년에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에도 출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