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랑살랑 봄꽃따라 산따라, 충북에는 이것이 숨어있다④

가 -가 +

이숙현 기자
기사입력 2017-04-05 [23:34]

영동 천태산.jpg
▲ 천태산은 충청북도 영동군의 양산면 누교리와 충남 금산군 제원면 화원리 경계에 있는 산이다.(사진출처:영동군)

[충북넷=이숙현 기자] 살랑이는 봄바람에 꽃들이 눈을 뜨는 계절이 됐다. 남쪽부터 올라오는 따듯한 기운을 타고 찾아온 봄을 영동에서 만나보는 것은 어떨까.

아찔한 암릉이 있는 천태산(天台山) 

천태산은 충청북도 영동군의 양산면 누교리와 충남 금산군 제원면 화원리 경계에 있는 산이다

천태산 산행의 맛은 단연 아찔한 암릉을 타는 짜릿함이다.

천태산 암벽코스.jpg
▲ 천태산 암벽코스(사진출처:충청북도 공식블로그)

높이가 그리 높지 않고 규모도 크지 않지만 기암들이 무질서하게 들어서 있어 거친 바위를 타는 스릴을 톡톡히 즐길 수 있다.

또한 아기자기하면서도 웅장한 바위와 수많은 나무들이 조화를 이뤄 빚어낸 경치가 하도 아름다워 ‘충북의 설악’이라는 별칭까지 붙었다.

산행 초보자라도 힘들지 않게 설악산을 타는 듯한 산행의 즐거움을 기대해 볼만하며 등산로가 잘 정비돼 있어 가족산행지로도 으뜸이다.

영동 영국사.jpg
▲ 천태산 동쪽 기슭에는 풍광 좋은 영국사가 자리하고 있다.(사진출처:영동군)
천태산 동쪽 기슭에는 풍광 좋은 영국사가 자리하고 있다.

나라를 평안하게 하는 절이라는 뜻의 영국사는 고려 31대 공민왕이 홍건적의 난을 피해 이 근처에서 천일 기도를 드린 끝에 난을 평정한 것을 기념해 붙혀진 이름이다.

절벽 끝 한 폭의 산수화, 월류봉

월류봉은 영동군 황간면 원촌리에 솟아있는 해발400m의 봉우리로 그리 높지는 않지만 병풍같이 깎아 세운 듯한 절벽 끝에 작은 정자가 한 폭의 산수화를 보는 것처럼 아름답다.

월류봉 한천정사 _충북넷.jpg
▲ 이 봉우리 명칭은 달이 능선을 따라 물 흐르듯 기운다는 모습에서 유래됐다.
이 봉우리 명칭은 달이 능선을 따라 물 흐르듯 기운다는 모습에서 유래됐다.

달도 쉬어간다는 층암절벽으로 월류봉아래 작은정자 월류정과 깍아지른듯한 봉우리는 한폭의 진경산수화다.

또 가파른 여섯 봉우리 아래로 초강천의 물줄기가 휘감아 돌고 있는 절경이 아름다운 이곳은 봄과 여름에는 녹음방초(綠陰芳草)로, 가을에는 화려한 단풍으로 단장한다.

사시사철 빼어난 자연 풍광을 즐기고 사진으로 담으려는 관광객과 사진 동호인으로 북적거린다.

영동 원촌리 한반도.jpg
▲ 월류봉 정상에 오르면 한반도 지형과 그것을 둘러싼 초강천의 모습, 고즈넉한 마을의 풍광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사진출처:영동군)

월류봉 정상에 오르면 한반도 지형과 그것을 둘러싼 초강천의 모습, 고즈넉한 마을의 풍광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한반도 지형은 전국 여러 곳에 있지만 구하도(具河道)를 볼 수 있는 곳은 이곳이 유일하다.

유유히 흐르는 금강과 정자

양산팔경 중 가장 아름답다고 손꼽히는 곳이 바로 강선대다.

강선대,_햇산마을_(11) 영동.jpg
▲ 강선대는 유유히 흐르는 금강가에 우뚝 솟은 바위 위에 오롯이 서 있는 육각정자로 멀리서 보면 주변 노송들과 어울려 우아하고 고상한 멋이 흐른다.(사진출처:충청북도 공식블로그)

강선대는 유유히 흐르는 금강가에 우뚝 솟은 바위 위에 오롯이 서 있는 육각정자로 멀리서 보면 주변 노송들과 어울려 우아하고 고상한 멋이 흐른다.

이곳에는 아주 오래전 하늘의 선녀가 강물에 비친 낙락장송과 석대가 어우러진 풍경에 반해 지상에 내려와 목욕을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강선대는 물과 바위와 소나무가 어울려 삼합을 이룬 곳이라고도 한다. 양기(陽氣)강한 바위와 음기(陰氣)의 물을 소나무가 연결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어서다. 

영동 강선대!.jpg
▲ 강선대는 물과 바위와 소나무가 어울려 삼합을 이룬 곳이라고도 한다.(사진출처 : 영동군)
정자 위에 서면 푸른 강물이 거칠게 부딪치는 바위 절벽이 아찔하고 사람과 자연을 잇는 절경에는 풍류가 가득하다.

영동 ‘양산팔경 금강둘레길’이 지난 5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진행하는 ‘2017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에 봄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영동 강선대2.jpg
▲ 영동의 양산팔경 금강둘레길이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의 `2017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에 선정됐다.(사진출처:충청북도 공식블로그)
‘함께 걸으면 길이 된다’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걷기 여행 축제는 다음달 13일 영동의 양산팔경 일대에서 열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