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벚꽃나들이객의 발걸음 이어져

1코스 소금정공원~ 상진대교 2코스 고수동굴 맞은편 길

가 -가 +

이숙현 기자
기사입력 2017-04-12 [12:45]

보도1)단성면 강변산책로 벚꽃.jpg
▲ 단양군 단성면 강변산책로 벚꽃
[충북넷=이숙현 기자] 봄기운이 완연한 단양으로 벚꽃나들이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전국에 많은 벚꽃 명소들이 있지만 단양의 벚꽃길은 도심에 가까이 위치한데다 수려한 남한강을 끼고 있는 게 특징이다.

이 때문에 벚꽃이 만개할 때면 봄나들이에 나선 관광객은 물론 사진작가들도 즐겨 찾고 있다.

단양에서 벚꽃을 구경하기 좋은 코스는 단양읍 소금정공원~상진대교 구간과 고수동굴 인근도로, 단성면 강변산책로다.

첫 번째 코스는 단양의 대표 휴식공원 중 한 곳인 소금정공원에서 상진대교까지 이어지는 1.6km 구간으로 20년 이상 된 150여 그루의 벚나무에 꽃이 만개했다.

특히 이 코스는 야간 경관조명이 설치돼있어 이맘때면 아름다운 야경과 어우러진 벚꽃의 향연을 만끽할 수 있으며 인근 수양개 둘레길과 다누리아쿠아리움, 도담삼봉 등을 찾아볼 수도 있다.

두 번째 코스는 고수동굴 맞은편 300m 길이의 벚꽃길이다. 

이 길에는 수령 20년 이상 된 벚나무 30여 그루가 관광객을 맞으며 아름드리나무 가지마다 만개한 수많은 벚꽃은 파란하늘과 대비를 이루며 보는 이들의 눈을 즐겁게 한다.

보도1)단양읍 상진리 벚꽃.jpg
▲ 단양읍 상진리 벚꽃
인근에 천연기념물 제256호 고수동굴을 비롯해 천동동굴, 천동․다리안 관광지 등 유명 관광명소가 많아 볼거리도 풍부하다.

단양의 벚꽃 명소 가운데 빼 놓을 수 없는 게 단성면 강변산책로다.

하방삼거리에서 둑길을 따라 체육공원으로 이어지는 920m 구간으로 20년 이상 된 벚나무 120여 그루가 꽃대궐을 이룬다.

1985년 충주댐 건설로 수몰된 이 곳은 현재 옛 단양으로 불리는데 단양의 역사와 문화뿐만 아니라 수몰민들의 애환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이곳 맞은편 우화삼거리에서 남한강을 끼고 장회나루에 닿는 7.3㎞ 구간에는 평균 10년 이상 된 벚나무 500여 그루가 가로수로 드리워져 드라이브코스로도 좋다.

단성면 강변산책로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단양팔경으로 일컫는 선암계곡(상․중․하선암)과 옥순봉, 구담봉이 자리해 벚꽃 구경의 또 다른 볼거리다.

군 관계자는 "이번 주말이면 벚꽃이 절정이다 단양의 벚꽃 명소는 규모가 크거나 화려하지는 않지만 가족과 연인, 친구들과 함께 여유를 즐기며 봄나들이하기에 제격“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