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목계별신제’, 12~13일 목계나루서 개최

동·서 줄다리기, 목계리버마켓 등 진행

가 -가 +

이진호 기자
기사입력 2017-05-10 [10:44]

목계별신제(줄다리기).jpg
▲ 충주를 대표하는 중원문화 민속축제인 목계별신제가 오는 12일~14일까지 충주시 엄정면 목계나루 일원에서 열린다.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주를 대표하는 중원문화 민속축제인 목계별신제가 오는 12일~14일까지 충주시 엄정면 목계나루 일원에서 열린다.

신경림 시인의 시 ‘목계장터’로 유명한 목계나루는 예로부터 남한강 물길을 따라 여객이나 화물을 실어 나르는 해상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해왔다. 현재는 봄철마다 청보리와 유채꽃이 만개해 전국의 탐방객들이 찾는 관광명소가 됐다.

중원목계문화보존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첫날 주민 노래자랑을 시작으로 시민들의 안녕과 평안을 기원하는 별신굿, 제머리 마빡공연(꼭두각시 인형) 등으로 진행된다.

특히 목계별신제가 절정을 이루는 14일 오후 3시부터는 개막식과 함께 축제의 백미인 ‘동․서편 줄다리기’가 진행된다.

줄다리기는 남한강을 중심으로 동편마을이 이기면 동편이 풍년이 들고, 서편이 이기면 서편에 풍년이 든다는 전통이 있다.

또한 행사기간 동안 목계장터를 재현한 목계리버마켓, 오프로드(off-road) 어드벤처, 캠핑 카라반 등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가 준비됐다.

변종근 중원목계문화보존회장은 “목계별신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충주 전통문화예술의 우수성을 알리고 싶다”며 “행사기간 많은 시민들이 행사장을 찾아 화창한 봄날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