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사회적기업 지원 사업 추진... 16억원 지원

업체당 최고 1억원까지 대출

가 -가 +

이진호 기자
기사입력 2019-04-08 [19:47]

▲ 충북도청.     ©충북넷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북도(도지사 이시종)는 NH농협은행·신용보증기금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회적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도내에 사업장을 둔 사회적 기업이나 예비 사회적 기업이다.

 

자금 한도는 16억원이며 업체당 최고 1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대출·이자 지원 기간은 사회적 기업은 3년, 예비 사회적 기업은 2년이다.

 

도는 대출금리 중 2.5%를 지원한다. NH농협은행은 최대 0.6%까지 자체적으로 금리를 할인해 자금을 대출한다.

 

신용보증기금은 대출 자금에 대한 전액 보증, 보증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신청 희망 기업은 오는 9일부터 자금이 소진될 때까지 할 수 있다. 신용보증기금 대전충청 영업본부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충북도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사회적 기업 육성자금 지원 사업은 자금 운영을 겪는 재정이 열악한 업체의 경영 안정성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업체 수요 등을 파악해 해마다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