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충주박물관 건립에 도민 역량 모으자”

가 -가 +

이진호 기자
기사입력 2019-04-18 [18:28]

▲ 충북도와 충주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추진위원회(위원장 손창일 충주문화원장)는 18일 충북자연과학교육원에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을 위한 범도민 토론회’를 가진 가운데 참석자들이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을 위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북도와 충주시가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을 위한 범도민 공감대 형성과 도민 역량 결집에 힘을 모았다.

 

충북도와 충주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추진위원회(위원장 손창일 충주문화원장)는 18일 충북자연과학교육원에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을 위한 범도민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추진위는 "중원문화의 독특함과 차별성을 연구하고 전시하고 보존할 수 있는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을 강력히 요구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또 "우리나라 문화재청 지정 7대 문화권 중 유일하게 중원문화권에만 국립박물관이 없어 우수한 문화유산이 타 지역으로 반출되고 있다"며 박물관 건립 필요성을 주장했다.

 

중원문화권은 선사시대부터 삼국시대, 고려시대, 조선시대로 이어지는 찬란한 문화와 예술적 가치관이 복합적으로 융합돼 있다.

 

또 경주, 부여 등 다른 문화권에서 찾아볼 수 없는 금석문, 성곽, 호국사적 등이 산재한 지역이다. 

 

특히 문체부가 시행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타당성 용역에서 중원문화권의 지리적 위치 및 역사성, 체계적 보존·관리·활용을 위해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인정받았다.

 

경제성 분석결과도 비용편익비율(B/C)이 1.1로 문화시설임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도는 중원문화권의 대표적인 전시유물, 콘텐츠 발굴 및 설득 논리 개발을 통해 중앙정부와 대국민들에 대한 건의와 홍보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충주지역을 중심으로 하는 중원문화권은 소외된 지역"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가 균형발전 측면에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