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단양지사 통폐합 추진에 지역민 반발

군 "군민 안전과 생명 위협, 지역 발전 불균형 초래"

가 -가 +

이진호 기자
기사입력 2019-04-21 [15:52]

▲ 장영갑 단양군의원.   

[충북넷=이진호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소규모 지사 통폐합에 나선 가운데 대상지에 포함된 단양군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1일 단양군에 따르면 한국전력(이하 한전)은 단양지사 등 전국 10개 소규모 지사를 인근 지사와 통폐합할 방침이다.

 

현재 한전 측은 이를 공식화하지 않고 있으나 통폐합 대상에 오른 지역의 반발은 이미 시작된 상태다.

 

군은 군의회, 민간사회단체 등과 함께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군의회는 통폐합 추진 중단 건의문을 채택해 총리실 등 관계 당국에 보냈고 민간 차원의 대응도 확대할 계획이다.

 

단양군의회 장영갑 의원(더불어민주당)도 지난 17일 한국전력공사 단양지사 통폐합 추진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장 의원은 이날 제277회 단양군의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한국전력 단양지사 통폐합 추진 중단 건의문을 발표했다.

그는 "한국전력공사의 조직 운영 효율화 방안으로 소규모 지사를 통폐합해 중대규모 지사로 전환하기 위한 논의에 단양지사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실망감을 금치 못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2016년도에도 동일 사례로 군민들의 분노와 격렬한 반대운동이 있었다"며 "3년이 지나기도 전에 통폐합 논의가 다시 이뤄진다는 점에 군민의 불신은 극에 달하고 공익보다 영리기업으로서의 행태를 보이고 있는데 대해 공기업으로서의 가치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한전 제천지사와 단양지사가 통폐합하면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차질이 불가피하고 비상위기 때 대처 능력이 현저하게 떨어져 군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며 "지역 공동화 현상을 심화시켜 균형발전을 훼손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장 의원은 "주민생활과 직결되는 공공분야 전력을 경제성 논리로만 내세워 통폐합을 추진한다는 것은 지방분권 지방자치 정착을 심히 저해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통폐합 추진을 전면중단하지 않는다면 단양군의회, 민간 사회단체를 비롯한 단양군민 모두는 강력한 반대운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전 제천지사와 단양지사 통폐합설은 지난 2016년에도 거론됐으며 당시 군과 군의회, 신단양지역개발회 등 민간단체가 반대 성명을 내고 관계 기관을 항의 방문하는 등 격렬한 저지 투쟁을 벌인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