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회 43회 임시회 개회… 유영경·김영근 의원 5분 발언

유 의원 ‘청주시 소통-책임 행정’, 김 의원 ‘노문현 전 대통령 추모비 제자리’발언

가 -가 +

오홍지
기사입력 2019-05-22 [12:12]

▲ 청주시의회 본회의 모습. /청주시의회 제공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청주시의회(의장 하재성)는 지난 20일 제43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오는 28일까지 7일간의 회기를 시작했다.

 

청주시의회는 심의 안건으로 의원발의 조례안 등 4건의 조례안과 집행부 제출 조례안 10건, 국공립어린이집 민간위탁에 관한 동의안 1건, 내덕1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도지역 변경 지정에 관한 의견제시의 건 등 총 16건의 의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22일 1차 본회의를 열어 회기결정의 건과 시장·관계공무원 출석요구의 건을 처리한다. 이어, 23~24일까지 각 상임위원회별 의안심사를 하고, 27일 2차 본회의를 열어 시정에 관한 질문후 28일 3차 본회의를 열어 조례안 등 부의안건을 의결하고 폐회한다.

 

한편, 22일 더불어민주당 유영경·김영근 복지교육위원은 이날 각 지역현안에 관해 5분자유발언했다.

 

■ 청주시의 소통‧책임 행정

 

▲ 유영경 의원.     © 오홍지 기자

유영경 의원은 “청주시 성인지정책의 실효성을 제안했는데, 그동안 협력이 필요했던 성별영향평가와 성인지예산 부서가 상호 협력해 부서 간 소통하는 모습은 매우 긍정적이며, 모범적인 소통행정”이라며 “하지만 안타깝게도 최근 청주시 행정은 이러한 ‘소통행정’이 절실하게 요구되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청주시가 직면한 중요사안으로 ‘도시공원 일몰제’에 따른 방안 모색이다. 특히, 구룡 공원은 청주 중심 생태 축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기에 그 결정은 신중해야 한다”며 “도시공원 민간개발로 인해 청주시의 생태환경이 무너진다면 과연 누가 그 책임을 어떻게 질 것인가”라고 물었다.

 

또, “청주시에서는 도시공원 민간개발 방식을 두고 갈등이 존재하고 있는데, 민주주의 사회는 갈등이 없는 것이 아니라 갈등을 평화롭게, 대화를 통한 소통을 기반으로 상호 의견을 조율해 방법을 찾아가는 것”이라고 제시했다.

 

그러면서 “시장은 ‘소통하는 청주시장’을 중점 표어로 세웠다. 자주 직원 간 소통과 기업 간 소통 행보 기사가 눈에 띈다. ‘소통하는 청주시장’이 단지 광고성 문구라고 생각지 않는다. 분명 시정을 소통으로 펼치겠다는 굳은 의지의 표현일 것”이라면서 “만약 그 소통을 막는 행정이 있다면 그 책임을 물어야할 것이고, ‘죄송합니다’가 아니라 ‘왜 그렇게 했는지’를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비 제자리에

 

▲ 김영근 의원.     © 오홍지 기자

김영근 의원 “노무현 전 대통령을 기리는 추모비는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세운 봉하마을의 추모비 외에 전국에서 시민들이 공개적으로 모금을 통해 만들어진 것이 딱 2개 있다”며 “그 하나는 노 전 대통령을 화장했던 수원시에 있는 것이고, 나머지 하나가 바로 10년 전 우리 청주시민들의 손으로 만들어진 추모비”라며 청주시민들이 만든 추모비는 어디에 있냐고 지적햇다.

 

그는 “그 추모비는 2009년 상당공원에 설치하려 했지만 당시 민선4기 시장이 이끌던 청주시의 반대로 설치가 무산됐다. 이 후 추모비를 둘 곳이 없어 어느 성당의 마당에 뒀다가 다시 청주 문의면 마동리 두메산골의 한 미술공방으로 옮겨져 지금까지 10년의 세월동안 쓸쓸하게 방치되고 있다”며 “시민추모위원회는 2011년 충북도에 추모비를 청남대에 설치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지만 충북도는 추모비가 대통령 유물이 아니며 관리상 어려움이 있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지금까지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소통과 화합의 시대에 걸맞게 청주시와 충북도의 대승적인 결단으로 추모비가 하루빨리 제자리를 찾아 '당신의 못다 이룬 꿈. 우리가 이루어 가겠습니다'라는 추모비에 새겨진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