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K-water, 군민의 맑고 깨끗한 물 공급 기반 ‘탄탄히’

상수도 현대화사업 본격 착수, 2022년까지 286억원 투입

가 -가 +

이정은 기자
기사입력 2019-06-19 [11:47]

▲ 상수도 현대화사업 본격 착수, 2022년까지 286억원 투입./ 영동군청 제공    © 충북넷

 

충북 영동군이 수돗물 품질이 한단계 올라간다.

 

19일 군에 따르면 군민들의 먹는 물 안전과 물 복지 실현을 위한 상수도 현대화사업을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영동군 상수도 현대화사업은 2017년 환경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되어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286억원을 투입해 노후 상수관망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녹물과 이물질을 예방하고 누수량을 줄임으로써 유수율을 57.4%에서 85%까지 끌어올리는 사업이다.

노후계량기 교체 등이 진행중이며, 사업의 주 공정인 블록시스템구축공사는 사업 실시설계를 마친 상태다.

 

영동군 블록시스템구축공사는 영동읍 부용리 영동교~중앙로터리~미주맨션 1.3㎞구간을 포함한 4.3㎞구간의 복잡한 상수관망을 지능형 관망체계로 바꾸는 사업으로 사업비 44억원이 투입된다.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공사를 착수할 예정이며, 이르면 내년 상반기 내 완공 예정이다.

앞서 상수도사업소와, K-water 충청현대화사업단 영동현대화사업소는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군청 상황실, 군의회 및 영동읍 이장단협의회에서 사업의 주 공정인 블록시스템구축공사에 대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였다.

 

이 설명회는 복잡한 상수관망을 지능형 최신 관망체계로 개선하는 블록시스템구축공사를 상호 협조 하에 효율적이고 원활하게 시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2017년 11월 위․수탁 협약 체결, 이듬해 3월 영동읍 매천리에 사업소를 개소한 이래, 현장조사결과를 바탕으로 1년간의 주요성과를 공유했다.

 

사업설명회 이후 관련 인․허가를 거쳐 주민들에게 사업개요 및 사업진행 방법을 안내하며 주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교통 및 주민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지난 5월 17일에는 영동군과 K-water는 영동 현대화사업소에서 지역과 주민이 함께하는 추진협의체 착수회의(Kick-off)를 개최했다.

 

사업추진 시 발생되는 단수 및 수질민원 등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고 현대화사업의 성과를 주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신뢰를 바탕으로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다.

 

군은 현대화 사업이 완료되면 유수율 향상에 따른 누수량 저감으로 수돗물 생산비용이 절감되어 수도요금 인상이 완화되고, 군민들이 보다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군민들은 물론 현대화사업소와 주기적인 소통과 협력으로 안정적인 사업을 추진하고 행정력 소모를 최소화해 업무 효율을 극대화시키기로 했다.

 

민경식 상수도사업소장은 “영동군의 꼼꼼한 행정능력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그동안 축적한 수도 분야 노하우와 전문기술을 활용해 맑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 기반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