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테크노파크, 명실상부 전국 최고 TP로 자리매김

경영실적평가 3년 연속 최우수(S등급) 선정

가 -가 +

이정은 기자
기사입력 2019-07-08 [15:23]

▲ 충북테크노파크 전경./ 충북도청 제공     © 충북넷

 

  충북테크노파크(원장 김진태)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으로 전국 18개 테크노파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기관경영실적평가에서 3년(2016, 2017, 2018년 실적) 연속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성과중심 중소기업육성 기능 강화를 위해 주요사업부문 비중을 예년보다 확대하여 실시하였고, 충북테크노파크는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획득함에 따라 명실상부 기업육성 거점기관으로서의 위상도 공고히 했다는 평가이다.

 

  산업기술단지 지원에 관한 특례법에 따른 이번 경영실적평가는 ▲주요사업부문, ▲기관관리부문, ▲종합성과부문 등 3대 분야 14개 지표로 나누어 진행했다.

 

  주요사업 부문에서는 Δ타(他) 테크노파크에 비해 다양한 장비보유 및 가동률 우수, 노후장비 대체 및 유지보수 투자 활발 Δ구체적이고 직접적인 스타기업 선정과 육성 체계 등이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기관관리 부문에서는 Δ경영철학 및 기관운영방향에 대한 공감대 형성 Δ교육훈련 환류체계 구축 등 조직 및 인사관리 성과 우수 등 기관장의 책임경영이 우수하게 평가됐다.

 

  종합성과 부문에서는 Δ지역기업의 성장지원, 충청북도 주력산업 육성 Δ정부의 에너지정책에 부합되는 친환경 에너지 산업의 고도화에 기여한 바가 평가됐다.

 

지역 산업 육성과 기업성장 중심으로 마련된 정책 환경에 대응한 연계·협력사업 발굴 및 성과 지향적 기업육성 지원 등을 인정받았다. 

 

  한편, 충북테크노파크는 충청북도와 함께 지난해까지 ▲반도체융합부품 실장기술 지원센터 구축사업(296억 원), ▲지능정보가속화 개방형 생태계 조성사업(214억 원) 등 6개 사업 총 1,171억 원의 대형 국책사업을 수주하였고, 올해도 ▲태양광 아이디어 시제품 사업화지원센터 구축사업, ▲신에너지기반 지능형 수송기계 첨단소재부품 원스톱지원센터 구축사업 등 총 719억 원의 대형 국책사업을 확보함으로써 지속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고 있다.
 
  또한, 중앙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 선언에 합류하고자 재단의 계약직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 조직전반을 성과창출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져온 것으로 전해진다.

 

  충북테크노파크 김진태 원장은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함께 해준 임직원들이 정말 자랑스럽다”며 “기업, 대학, 연구소, 유관기관의 협업과 충북도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이와 같은 성과를 이뤄냈다”고 밝혔다.
 
  또한, “현실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도 중앙정부와 충북도 그리고 산·학·연·관의 협업을 통해 정상의 자리를 함께 지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