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도지사, 선택과 집중을 통해 전통시장 살려야

전통시장은 도시재생, 도로 포장은 미세먼지 감축 차원에서 접근

가 -가 +

이정은 기자
기사입력 2019-07-08 [15:25]

▲ 이시종 충북지사     ©충북넷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7월 8일(월), 도청 소회의실에서 정부예산확보 추진상황 보고회의를 주재하며, ‘선택과 집중을 통한 전통시장 살리기’와 ‘중부고속도로 포장사업 추진 검토’를 강조했다.

 

이 지사는 전통시장 활성화와 관련하여 전통시장 내 모든 점포를 살릴 수는 없는 것이 현실이라면 시장 활성화를 위한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했다.

 

전통시장 살리기는 물리적 시설개선과 시장 상인에 한정되었던 기존 사업 방식에서 탈피하여 미세먼지 감소를 위한 바람길이나 도시숲 등 환경관련 시설과 기업체 유치 등 시장 살리기와 주거지 재생을 함께 도모할 수 있는 도시재생 차원에서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경영이 어려운 상인을 대상으로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이나 노하우를 살린 직업교육 훈련과 같은 다양한 생계지원 대책을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중부고속도로 노후화와 관련하여 타이머 마모가 미세먼지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볼 수 있기에 중부고속도로 도로 포장은 도로확장과 별도로 미세먼지 감축의 차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도로포장을 통해 타이어와 도로면의 마찰을 줄여 미세먼지 감축뿐만 아니라 소음과 진동을 줄여 운전피로 감소 효과도 얻을 수 있는 만큼 국가 정책으로서 중부고속도로 등 노후화된 시멘트 도로를 아스팔트로 포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이 밖에도, 2020년 정부예산확보와 관련하여 기재부 1차 심의에 반영된 사업은 최종 3차 심의까지 반영될 수 있도록 신경 쓰고, 감액사업은 증액되고 미반영 사업은 추가 반영 될 수 있게 정리와 설득작업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