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 합동 TF 구성

일본 수출규제 피해가 우려되는 도내 기업 지원 방안 모색

가 -가 +

이정은 기자
기사입력 2019-07-17 [16:56]

▲ 충청북도가 도내 기업의 일본 수출규제 피해 대응을 위해‘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 합동 TF’를 가동, 도내 기업 지원에 나섰다./충북도청 제공    © 충북넷


  충청북도가 도내 기업의 일본 수출규제 피해 대응을 위해‘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 합동 TF’를 가동, 도내 기업 지원에 나섰다.

 

  전형식 경제자유구역청장을 단장으로 충북도, 도내 11개 시·군, 유관기관, 기업의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TF는 도내 기업의 피해 및 애로해소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원재료 국산화·기술혁신 등 대체 품목 연구개발 지원, 대체 품목 평가 시 소요기간 단축을 위한 행정지도 등 제도개선 사항을  산업통상자원부에 건의하는 등 수출기업의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충북도는 지난 15일부터 도 국제통상과, 충북기업진흥원·충북테크노파크 등 유관기관, 각 시·군에‘일본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를 설치하고 피해상황 접수를 시작했다.

 

 최성규 도 국제통상과장은 “유관기관, 기업과 긴밀히 소통해 도내 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