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키트 평가회 충북서 개최

영농현장에서 2분 안에 바이러스 감염여부 확인, 신속 진단 가능

가 -가 +

이정은 기자
기사입력 2019-07-17 [16:59]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농업현장에서 바이러스에 걸린 식물체를 2분 안에 확인할 수 있는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키트 현장평가회를 지난 17일 충북농업기술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충북도청 제공  © 충북넷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농업현장에서 바이러스에 걸린 식물체를 2분 안에 확인할 수 있는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키트 현장평가회를 지난 17일 충북농업기술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회는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개발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의 주관으로 진단키트를 분양받은 각도 농업기술원, 특광역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들 20여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평가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지난 3월에 분양받은 진단키트 현장 활용 상황과 지역별 바이러스병 발생 정보를 공유하고 청주시 오창읍에 있는 고추 농가를 방문하여 고추에서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를 옮기는 총채벌레의 생리․생태, 방제 약제 등 현장 상담을 진행했다.

 

  진단키트는 고추, 수박, 오이, 토마토 등 원예작물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영농현장에서 바로 진단할 수 있어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간편한 진단장비이다. 

 

  충북에서는 지난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총 15종 2,120개의 진단키트를 분양받아 이를 시군농업기술센터에 보급하여 영농현장에서 활용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 김영호 친환경연구과장은“원예작물 바이러스병은 현재까지 치료 약제가 없기 때문에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이용해 조기에 발견하여 식물체를 제거해주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며“영농현장에서 바이러스가 의심되는 식물체가 발견되면 시군농업기술센터에 연락해 신속히 진단 받아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