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규제′, 중기부-지원 방안 마련 ′중소기업 피해 축소′전망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19-07-24 [16:58]

▲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국내 중소기업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이러한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 방안이 마련되고 있다. 이에 따라 충북지역 중소기업 피해 규모가 점차 축소될 전망이다.

 

24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에 따르면 일본의 수출규제 발표 이후 지난 9일부터 유관기관과 민간단체 등을 구성해 ‘일본수출 규제대응TF’를 가동했다. 

 

중기부는 15일부터 전국 12개 지방청에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해 본격적으로 피해 지원 방안 추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애로신고센터에서는 현장에서 중소기업의 피해현황과 애로·건의사항을 접수받는다. 이후 중기부 또는 범정부 TF가 해소를 위한 방안을 마련해 피해 지원에 나선다.

 

피해 지원은 최소화를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단기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우선, 매출감소 등 피해가 구체화된 기업에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신청요건에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을 추가해(8월) 지원조건 완화 등을 통해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단, 지원조건 완화를 위해 매출 10% 이상 감소, 3년간 2회 지원 횟수 제한을 둔다.

 

중기부는 또, 중소기업을 위해 수출규제회피, 대체 수입선 확보 등 민간전문가를 활용한 ‘컨설팅사업’을 신규 운영한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이번 추경에 긴급경영안정자금 1080억 원과 컨설팅 지원사업 36억 원 등 필요한 예산을 신청한 상태이다.

 

일본수출 규제로 애로나 피해를 겪는 기업은 전국 12개 지방청에 설치된 ‘애로신고센터’를 통해 필요한 지원을 안내받을 수 있다.

 

중기부 김영환 일본수출 규제대응 TF팀장(중소기업정책실장)은 “현장의 중소기업과 긴밀히 소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