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한 중학교 여교사 남학생 제자와 성관계 ‘물의’

가 -가 +

이정은 기자
기사입력 2019-08-08 [13:04]

▲ 뉴스1 제공     © 충북넷

 

충북의 한 중학교 여교사가 남학생 제자와 성관계를 한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8일 충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도내 한 중학교 교사인 A씨는 지난 6월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의 남학생 제자 B군과 성관계를 맺었다.

 

해당 교육지원청은 자체조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A 교사에 대한 중징계를 도교육청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발생한 학교 측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A 교사는 출근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도교육청은 이달 중 징계위원회를 열고 A 교사의 징계수위를 정한다는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성관계 사실이 확인된 것은 맞다”면서도 “성과 관련된 사안으로 어떤 말도 해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