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회 추가경정예산 3,789억원 증액 편성…총예산 5조원 돌파

일본 수출규제 대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

가 -가 +

이종억 기자
기사입력 2019-08-21 [08:51]

 

▲ 충북도청 전경. /충북넷 DB    

충북도는 일본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 지원을 비롯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정현안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3,789억원 규모의 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 도의회에 제출했다.

이에 따라 충북도의 올해 총 예산규모는 기정예산 4조9,656억원보다 7.6% 증가한 5조3,445억원(일반 4조7,597억원, 특별 5,848억원)으로, 5조원을 넘어섰다.

주요 세입 재원은 중앙부처 내시 변경에 따른 국고보조금 증액분(1,171억원), 지방교부세 증액분(808억원) 등이다.

세출예산은 소재부품기술 개발, 중소기업 지원 등 일본 수출규제 대응과 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초점을 맞췄다.

충북도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장기화 될 것으로 보고, 지역기업 지원대책과 수출 다변화 정책을 역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대일수출 의존도가 높은 반도체, 이차전지, 자동차 기계부품 등 소재·부품 국산화 R&D사업 발굴과 이차전지 경쟁력강화(35억원), 특별경영안정자금 지원(30억원), 4차산업혁명 대응 선도기술개발 지원사업(19억원), 해외수출시장 다변화와 중소기업 수출경쟁력 강화(9억원), 농식품 수출 지원(4억원) 등을 편성했다.

또한, 한일 경제전쟁과 미중 무역분쟁에 따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청주 에어로폴리스 2지구 조성사업(100억원), 국민체육센터 건립지원(96억원), 지방도 확포장(85억원),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사업(48억원), 근린생활형 소규모 체육관 건립지원(40억원) 등 대규모 SOC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8억원), 잡브릿지센터 조성사업(8억원), 노인일자리 지원사업(42억원), 청년일자리 사업(7억원) 등 일자리 창출 사업예산도 편성됐다.

이번 추경에는 올해 들어 유래 없이 심각한 수준에 이른 미세먼지 대책사업으로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160억원), 전기자동차·수소자동차 구매지원(77억원), 수소자동차 충전인프라 구축(21억원) 등의 사업예산이 반영됐다.

충북도는 저소득층 미세먼지마스크 보급(10억), 노인복지시설 등 취약계층 공기청정기 지원(5억원)과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85억원), 교통안전 위험시설 정비(11억원) 등 도민 건강과 안전 관련 사업도 편성했다.

충북도가 제출한 2019년도 2회 추가경정 예산안은 375회 충북도의회 임시회에서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7일 2차 본회의에서 의결‧확정된다.

충북도는 예산안이 확정되면 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