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유치 효과, 협력사 2곳 충주 이전 결정

충주시-우진전장·꼬레본 투자협약 체결

가 -가 +

박찬미 기자
기사입력 2019-08-26 [19:05]

 

▲ 26일 충주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충북도·충주시와 우진전장㈜, ㈜꼬레본 등 2개 기업이 투자협약을 체결한 가운데 (왼쪽부터) 우진전장 정승호 대표, 조길형 충주시장, 꼬레본 정문용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주시 제공)     © 충북넷



[충북넷=박찬미기자]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인 2개 기업이 충주로 이전 결정을 하고 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엘리베이터 충주시 유치 3개월만에 진행된 협력업체 추가 유치로 대기업 이전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충주시는 26일 충주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우진전장㈜, ㈜꼬레본 등 2개 기업과 투자 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우진전장 정승호·박용덕 대표, 꼬레본 정문용 대표 등이 참석했다.

우진전장은 엘리베이터 컨트롤 패널 등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2022년까지 충주 제4산업단지에 190억원을 투자해 1만6676㎡ 부지에 연면적 6750㎡ 규모로 공장을 신축할 예정이다. 고용 목표는 200명이다.

꼬레본은 엘리베이터 동력전달 장치와 주행장치를 만드는 업체다. 충주 제2산업단지에 55억원을 투입해 1만1604㎡ 부지에 연면적 2512㎡ 규모의 기존 공장을 리모델링해 입주할 계획이다. 고용 목표는 80여명이다.

이 기업들은 협약에 따라 투자 제조 공장과 설비에 투자하고 시는 공장 설립 인.허가 등을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현대엘리베이터 기업 유치 효과로 300여개에 달하는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업체 중 60개 업체가 동반 이전할 것이라는 전망후 체결된 건으로 추가 기업 유치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조 시장은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가 충주에 투자를 결정한 첫 사례여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며 “앞으로도 협력사들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시에게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는 지난 5월 경기 이천에서 있는 본사와 공장을 충주시 용탄동 제5산업단지로 이전 결정하고 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