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대상지 2곳 선정

연풍면 원풍지구, 감물면 구월지구 선정...총 사업비 268억원 확보

가 -가 +

오홍지 기자
기사입력 2019-09-20 [09:14]

▲ 괴산군청 전경. /충북넷 DB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괴산군은 연풍면 원풍지구와 감물면 구월지구가 행정안전부 주관 ‘2020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대상지에 선정돼 총 사업비 268억 원(국비 134억원)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는 급변하는 기상이변으로 인한 집중호우, 태풍, 가뭄 등 자연재난으로부터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사업비 확보로 군은 내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208억 원을 투입해 연풍면 원풍리에서 행촌리까지 2.3km에 달하는 제방·호안시설의 노후·유실구간을 정비한다.

 

또, 교량 8개를 재가설하는 등 원풍천(지방하천) 정비를 통한 하천 범람과 저지대 상습침수 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군은 내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60억 원을 투입해 매년 가뭄피해를 입고 있는 감물면 구월리 주월마을 일원에 안정적인 용수 공급을 위한 다목적 가뭄방재시설(저수지)를 설치, 상습 가뭄피해를 방지할 방안이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이번 사업은 상습적인 침수와 가뭄 피해로 고통 받던 군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규 자연재해취약지구를 발굴하고, 재해예방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