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내년도 자체사업 예산안 보고회 개최

가 -가 +

이정은 기자
기사입력 2019-10-18 [16:15]

▲김재종 군수가 군수실에서 2020년 예산안 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옥천군청 제공     © 충북넷

 

옥천군은 지난 17일부터 오는 23일까지 5일간에 걸쳐 2020년도 자체사업 예산안 보고회를 실시한다.

 

옥천군은 내년도 예산편성을 위해 지난 7월 발 빠르게 편성계획을 시달하고, ‘옥천이 더 좋아지는 엽서’ 등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등 민선 7기 반환점을 맞아 그동안 숙성된 지역발전 전략을 추진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을 보여 왔다.

 

주민참여예산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옥천군은 ‘옥천이 더 좋아지는 엽서’ 통해 접수된 190여 건의 의견을 통해 위험사각지대 가로등 설치 등 주민접점 예산을 편성하고 내년도 추진 예정인 350여 건의 지방 보조사업에 대해 참여예산주민위원회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또한 그간 농로와 소하천 정비사업 편중으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읍·면 마을안길 개선사업’을 추진하고자 읍·면별 3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연차별로 예산을 투입했다.

 

또한, 내부적으로 부서별 경상경비 등 관행적으로 이어져오던 예산을 축소하고, 이렇게 절감한 예산을 지역현안과 계속사업에 투입하여 주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고심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정부에서는 내년도 재정여건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옥천군도 재정 확충에 큰 기대를 못하는 상황이지만 지역경기 부양과 주민 혜택 증가를 위해 가용 가능한 예산을 최대한 활용하겠다.”면서 “커다란 기류만 따라가 눈에 띄고 실적만 중시하는 시대에 ‘그동안 소외된 주민이 없는 지’, ‘작지만 필요한 사업은 없는 지’를 앞으로도 꼼꼼히 챙겨 보겠다.”고 밝혔다.

 

옥천군은 이번 보고회를 통해 자체사업 예산안을 최종 확정하고, 11월 초까지 국·도비 보조사업을 담아 2020년도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