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미래자동차산업 중점 육성으로 혁신성장

충북 미래자동차 부품 산업 발돋움을 위한 로드맵 수립

가 -가 +

이정은 기자
기사입력 2019-11-07 [16:29]

▲미래자동차 산업육성 용역 착수보고회 사진. /충북도청 제공     © 충북넷

 

충북도는 7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북 미래자동차 산업육성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각계 산·학·연·관 자동차 전문가 40여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미래자동차 산업육성을 위한 논의를 했다.

 

그동안 충북도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완성차업체의 생산성 저하로 인해 침체되어 있는 지역 자동차부품산업 육성을 위하여 다각적으로 자동차부품 클러스터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 4월 국토부 주관 ‘자율주행차 지역 테스트베드(c-track)’ 구축 공모사업에 전국 지자체 최초로 선정되어 중부권 미래차 부품산업의 주행안전성 시험·첨단부품 사업화 기술개발과 스마트카 인력양성 등 미래차산업의 거점기관으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게된다.

 

또한, 산업부,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으로 ‘수송기계 부품 전자파센터’ 공모사업에도 선정되어 충주의 수소기반과 진천, 음성의 전장부품과 특장차 관련기업 성장 지원을 위한 비즈니스 플렛폼을 구축하고, 시제품제작 시험, 인증, 평가 시스템구축, 제조공정 기술지원, 기업교류, 전문인력 양성 등 자동차 첨단소재부품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중부내륙권 거점센터로 추진될 전망이다.

 

본 연구용역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급변하는 자동차산업 패러다임의 핵심 분야인 미래차 산업 주역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데 커다란 의미를 가지며, 충북도는 중부내륙권 자동차 부품산업 중심도시로서 면모를 갖춘 `충북 미래자동차 부품 클러스터’로 자리매김할것으로 보인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분야별, 부분별로 진행되어 온 미래자동차 시장에 대한 대응을 좀 더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한데 엮기 위해 이번 연구용역을 시작했다.”라며, “이번 연구용역이 잘 이뤄져 미래자동차 산업이 바이오와 태양광, 반도체산업에 이은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충북넷. All rights reserved.